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美 정보국장 접견…靑 "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7:31:17
美 정보수장 접견 2년 2개월만…美 대북정책 완성본 공유 관측
文대통령 "한미 정보협력 발전 기대…한미동맹 더 공고해지길"
헤인스 "한미, 안보동맹 이상 가치"…文 "인권·평화 가치 공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면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5.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 자리에서 "헤인스 국가정보장이 재임하는 동안 (한미)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 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는 기대감을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미 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는 헤인스 국장의 언급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정부에서 여성 최초로 미국 정보기관의 수장 자리에 오른 헤이든 국장의 이력을 덕담으로 건네기도 했다. 이에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이 미국 정보기관의 수장을 접견하는 것은 2019년 3월20일 댄 코츠 당시 DNI 국장 접견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노딜 이후 이뤄진 당시 접견에서 북한 관련 동향을 중심으로 한반도 주변 정세를 논의했었다.

당시는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 등을 계기로 한반도 긴장감이 고조되던 때였다. 코츠 국장의 방한은 하노이 노딜 이후 불거진 대북정책을 둘러싼 한미간의 엇박자를 해소하고 공조 회복을 모색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됐었다.

문 대통령은 헤인스 국장으로부터 공식 발표를 앞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완성된 대북정책 내용을 전달받고, 한미일 삼각공조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성주에 임시 배치된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실전 배치 문제도 함께 논의됐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앞서 헤인스 국장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회담한 데 이어 12일 오전에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과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차례로 진행했다.

특히 헤인스 국장은 전날 방한 첫 행보로 비무장지대(DMZ) 방문에 이어, 국방부 국방정보본부를 방문했다. 또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신라호텔 만찬 회동을 하기도 했다. 헤인스 국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접견을 끝으로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무리 짓고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