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지훈, 한 달에 150만 원 쓴다는 여동생에 "미쳤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5 10:03: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2021.05.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배우 이지훈이 여동생과 친남매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독립 후 행복한 자취 라이프를 즐기고 있는 이지훈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훈의 집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온 여동생은 "오빠랑 돼지파티 하려고 족발이랑 보쌈을 다 사 왔다"며 자연스럽게 옷을 갈아입었다.

동생은 "바디프로필 찍고 음식에 대한 갈망이 너무 심해졌어"라며 바디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생각보다 높은 수위에 무지개 회원들은 시선을 회피했다.

이지훈은 "원래 다 이야기한다. 촬영 중 카메라 리허설하고 있는데 동생한테 메시지로 사진이 왔다. 웬 여자가 민망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서 '뭐야, 뭐 하자는 거야' 했더니 나라고 해서 그때 처음 알았다. 엄청 놀랐다"고 털어놨다.

이날 이지훈은 저축과 관련, 현실적인 고민을 하는 동생에게 "적게 벌더라도, 예를 들어 100만원 벌면 50만원은 저축하고 반은 날 위해 써야 했는데 나는 그러지 못한 게 후회된다"고 말했다.

동생은 "이미 그러고 있어"라고 응수했다. 이어 "나 한달에 150만원씩 써. 미쳤지?"라고 물었고 이지훈은 "야…미쳤네"라고 공감해 현실 남매 케미를 보여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