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국민의힘 의원 5·18추모제 참석한다…"유족회 보수정당 첫 초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6 06:43:12
정운천·성일종의원 "호남동행 행보 결실 맺어"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서 유가족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20.05.17.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5·18유족회가 41주년 추모제에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을 초청했다.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당 국민통합위원장)은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초청으로 17일 광주를 방문해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참석한다"고 16일 밝혔다. 초청대상은 정 의원(비례)과 성일종의원(충남 서산시태안군)이다.

보수정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5·18단체 초청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 의원은 그동안 국민의힘이 꾸준히 추진한 호남동행 행보가 결실을 맺는 의미가 있는 초청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초청을 해주신 김영훈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오월 영령들께서 남기신 뜻을 이어받아 5·18정신을 국민대통합의 정신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초청은 과거 보수정권 때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논란이 되던 때와 비교하면 '상전벽해'의 상황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회 정운천 위원장이 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박관현 열사 묘역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2020.10.06.  hgryu77@newsis.com

정 의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광주 방문과 무릎 사죄 이후 5·18단체와 17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진행하며, 5·18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다.

또 최근까지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로 활동했던 성일종 의원은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기 위해 국가보훈처를 상대로 공법단체 승격 및 단체회원 자격 확대를 위해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성 의원은 "과거 우리 국민의힘이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분들에 대한 예우에 소홀했던 면이 있었으나, 이제는 우리당도 많이 반성하고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바친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분의 민주화 정신를 계승해 새시대로 나아가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