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또 다른 립서비스냐?"…'GTX-D여의도·용산 추진'에 주민들 '분노'

등록 2021.05.16 13:58:07수정 2021.05.17 08:2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하영 김포시장 "시민의 이름으로 GTX-D원안사수" 경고
"응답하라"…'이재명→오세훈→이낙연' 김포골드라인 챌린지 지목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김동영 기자 = 경기 김포·인천 검단시민들로 구성된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15일 오후 김포시 장기동 라베니체에서 'GTX-D 원안사수 5호선 김포연장 촛불챌린지'를 하고 있다. 2021. 5.15. dy0121@newsis.com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GTX-D원안 사수만이 답이다"

국토교통부가 GTX-D열차 일부를 여의도 또는 용산역까지 직결 운행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천 검단과 김포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6일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와 김포시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김부선(김포~부천선)'으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일부 열차에 대해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포·검단에서 GTX-D 열차를 타고 환승 없이 여의도 혹은 용산역까지 한 번에 이동이 가능하다. 직결 노선과 운행 횟수 등은 GTX-B 사업자가 선정된 뒤 협상을 통해 확정된다는 것.

이 같은 내용이 일부 언론에 공개되면서 김포·검단 시민들은  GTX-D원안 사수를 촉구하며 반발이 커지고 있다.

김포·검단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포 검단 주민들이 희생양이 된다. GTX-D원안 사수만이 답이다. 국토부의 또 다른 립서비스냐?"며 반발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정일형 기자="GTX-D 직결·5호선 연장하라"…'촛불시위' 나선 김포·검단 시민들

정하영 김포시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토부에 시민의 이름으로 강력 경고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국토부의 GTX-D여의도·용산'추진이 맞다면 공청회 안의 전면 재검토 필요성을 스스로 확인해 준 것"이라며 "국토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의 공청회 안이 얼마나 졸속이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경기도와 김포시, 부천시, 하남시가 제출한 GTX 노선, 서울 5호선 노선은 단 하나뿐"이라며 "어물쩍 여의도나 용산 연장안을 흘리면서 또 다시 국민들을 우롱할 경우 감당할 수 없는 사태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이것은 김포시장이 아니라 100만 수도권 서부 신도시 주민들의 강력한 경고"라며 "지역간의 연대를 통해 하나의 강력한 목소리로 GTX와 서울5호선 원안을 관철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토부 직원은 최근 민원인과의 전화통화에서 "GTX-D 공청회는 립서비스다. 비싼 변호사를 써라. 창릉 신도시는 자기네(국토교통부) 부서도 모르게 위(?)에서 툭 떨어졌다"는 부적절한 발언이 김포의 한 커뮤니티 카페에서 공개되면서 파장이 확산된 바 있다.

또 전날에는 인천 검단·경기 김포 시민들로 구성된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장기동 라베이체에서 3번째 촛불집회를 열고 'GTX원안 사수및 지하철 5호선 연장'을 촉구하면서 지옥철이 된 '김포 골드라인 챌린지'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지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