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아시아선주협회, '선원,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공동합의문 채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05:06:00
한국해운협회 정태순 회장이 제31대 회장 추대
ASA, 선원들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 시행을 촉구
associate_pic
제30차 아시아선주협회 비대면 정기총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아시아선주협회(ASA)는 18일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선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게 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

한국해운협회에 따르면 ASA는 이날 온라인 화상회의로 제30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당초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됐다.

ASA 총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본, 중국, 홍콩, 대만, 호주,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9개국 선주협회 대표 및 ASA 준회원 등 60여명이 참석해 선원, 환경, 안전, 정책 등의 각종 국제 해운이슈 및 해운시장 전망 등을 공유하고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제30대 ASA 회장인 일본선주협회의 타다아키 나이토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ASA는 선원들을 필수인력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UN이 채택한 것에 대해 크게 환영하며, 선원교대 촉진 및 선원 백신 우선접종 추진 등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선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ASA는 이번 총회에서 채택된 공동합의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선원 우선접종, 용선계약서 상 '선원교대 금지조항' 삽입 반대, 전 세계 컨테이너 물류대란, 홍콩 선박재활용 협약, 해운산업 탈탄소화 논의 등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아시아 역내 해운의 국제적 위상제고를 위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ASA는 공동합의문을 통해 원활한 세계무역을 위한 선원들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모든 정부가 UN 결의안 이행을 통해 선원교대가 원활히 이루어지고, 선원들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을 즉각 시행해줄 것을 촉구했다.

ASA는 또 최근 일부 용선주들이 선원교대에 따른 코로나19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해 용선계약서 상에 '선원교대 금지조항'을 삽입한 것에 대해 이러한 조항 삽입은 해사노동협약(MLC 2006)에 명시된 선원들의 기본 권리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이러한 조항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한국해운협회 정태순 회장이 제31대 ASA회장으로 추대됐다. 중국선주협회 쉬리롱 회장은 부회장이 됐다.

신임 ASA 회장의 임기는 2021년 5월 18일부터 다음 ASA 정기총회까지이며, 다음 ASA 정기총회는 2022년 5월 18일 ~ 20일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ASA는 아시아 해운업계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992년 설립되었으며,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 중국, 대만, 홍콩, 호주,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아시아 14개국 선주협회로 구성되어 매년 5월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