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오늘 美 워싱턴行…백신협력·대북정책 등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05:00:00  |  수정 2021-05-19 05:47:39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위해 3박5일 美 실무방문
20일 공식 일정 시작…21일 바이든과 첫 정상회담
22일 오후 애틀란타 이동…SK 공장 방문 후 귀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로 출발한다.

3박5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방문은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이뤄졌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열린 대면 양자 정상회담으로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의 방문은 공식방문과 실무방문의 중간 형태인 '공식실무 방문'으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의전이 최소화될 전망이다. 우리 측은 수행 인원도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줄였다.

문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19일 오후 워싱턴 D.C.에 도착한 뒤, 다음 날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 방문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20일 오후 미 의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하원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다음날인 21일 오전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면담한다.

21일 오후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 직후 한미 공동기자회견도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열리면서 국내 백신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미 간 백신협력 강화가 논의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백신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국을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 아시아 생산기지로 만든다는 구상을 구체화할 전망이다.

'백신 스와프'를 위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정부는 그동안 미국의 백신 여유분을 먼저 받고 나중에 갚은 '백신 스와프'를 물밑에서 추진해왔다.

이 밖에 백신의 국내 위탁생산 문제 등과 관련된 한미 간 협력 강화 방안도 테이블에 오를지 관심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 반도체·배터리 기업의 공장 증설 등 미국 내 투자와 함께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적인 확보 방안 등도 논의될 전망이다.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20일 미국의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대책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LG에너지솔루션 측도 배터리 관련 투자로 그동안 방미를 추진해왔다.

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은 40조원 규모의 대미 투자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투자 계획이 발표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전통 외교 영역에서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내용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해법을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외교적 공간 마련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 싱가포르 합의 계승을 희망하는 문 대통령의 입장과, 대중국 견제 전략 관점에서 한미일 공조의 지속적 확대를 바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입장 사이에서 양국이 어떤 합일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같은 날 오후 워싱턴 D.C.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방미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에는 미국의 첫 흑인 추기경인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한다. 이어 조지아 주 애틀란타로 이동해 현지 진출한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도 추진 중이다.

애틀란타 일정 이후 곧바로 귀국길에 오르는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각으로 오는 23일 오후 늦게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