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부처님 오신 날 맞아 "상생·연대·포용 정신 깊어지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10:19:41
"자비의 일상적 실천, 우리가 가야할 방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 심포지엄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1.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9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상생과 연대, 포용과 협력의 정신이 더욱 깊어지고, 부처님의 대자대비(大慈大悲)가 더 멀리 퍼져 나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교의 따뜻한 마음은 언제나 국민에게 힘이 돼 주셨다. 기쁨도 슬픔도 함께 나누는 매일매일이 부처님 오신 날"이라고 적었다.

그는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 스님의 '자비의 일상적 실천이야말로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이라는 말씀을 전한 뒤 "이웃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는 자비의 마음이 우리의 힘이고 희망이다. 서로를 구별 짓는 분별심으로는 어느 것 하나 해결할 수 없다는 가르침이 가슴을 울린다"고 했다.

이어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불교는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셨고, 아픔을 어루만져 주셨다"며 "저도 조계사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코로나 종식과 일상의 회복을 소망하는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