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자책골 유도' 토트넘, 최종전서 레스터에 4-2 역전승(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24 02:38:37
최종순위 7위로 유로파리그 하위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출전
손흥민 17골 10도움으로 마감…차범근 리그 한 시즌 최다골과 타이
득점·도움부문 모두 공동 4위에 올라
associate_pic
[레스터=AP/뉴시스]손흥민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0~2021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45분까지 90분을 소화하며 토트넘의 4-2 역전승에 기여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최종전에서 상대 골키퍼의 자책골을 유도하는 예리한 크로스로 팀 승리를 도왔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0~2021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45분까지 90분을 소화하며 토트넘의 4-2 역전승에 기여했다.

후반 추가시간을 앞두고 교체됐다.

1-2로 뒤진 후반 31분 상대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의 자책골을 유도한 멋진 크로스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전반 41분 해리 케인의 골, 후반 42분 가레스 베일의 골도 도움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손흥민이 시발점이었다.

최종전에서 승리를 맛본 토트넘은 18승8무12패(승점 62)로 7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획득하는데 실패했다. 대신 2021~2022시즌 신설되는 유로파리그의 하위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 나선다.

토트넘이 UEFA 주관 주요 클럽대항전인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에 출전하지 못한 건 2009~2010시즌 이후 12시즌 만이다.

손흥민은 아쉬운 팀 성적을 남겼지만 이번 시즌 리그에서 17골 10도움, 두 시즌 연속 10골-10도움을 달성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한 시즌 리그 17골은 차범근 전 감독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넣은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골과 타이다.

리그 득점과 도움부문에서 모두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리그를 포함해 각종 대회에서 총 22골 17도움으로 무려 39개의 공격포인트를 쌓았다.

EPL(17골 10도움), UEFA 유로파리그(예선 포함 4골 3도움), 리그컵(1골),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4도움)에서 고르게 활약했다.

레스터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제이미 바디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뒷발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고, 전반 18분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넣었다.

끌려가던 토트넘은 전반 41분 케인의 만회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손흥민의 패스가 수비수 몸에 굴절되자 케인이 논스톱 오른발슛으로 연결해 레스터의 골네트를 갈랐다.

전반은 1-1로 끝났다.

레스터는 선제골의 주인공 바디가 후반 7분에 다시 한 번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자신이 반칙을 얻어 직접 득점으로 연결했다.

1-2로 뒤진 후반 31분 손흥민의 발끝에서 동점골이 터졌다.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손흥민의 예리한 크로스를 쳐내려던 레스터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의 손에 맞고 자책골로 이어졌다.

이어 후반 42분 가레스 베일이 케인의 패스를 왼발로 때려 기어이 역전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케인에게 건넨 손흥민의 감각적인 패스가 골의 시작이었다.

베일은 후반 추가시간에 네 번째 골로 멀티골을 작성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 구단에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케인은 마지막일 수 있는 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활약했다. 리그 23골 14도움으로 득점왕과 도움왕을 석권했다.

한편, 우승팀 맨체스터 시티를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위), 리버풀(3위), 첼시(4위)가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거머쥐었고, 레스터(5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6위)가 유로파리그에 나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