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내일부터 카드사 앱으로 은행 계좌 조회…오픈뱅킹 개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30 12:00:00
7월 말부터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 선불충전금 정보도 확인
오픈뱅킹 가입자 8024만명…누적 거래량 48.1억건 넘어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내일부터 주요 카드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오픈뱅킹에 참여하는 금융회사들의 본인 계좌를 조회하고, 타 금융사 계좌로 출금이 가능해진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31일 신한·KB국민·우리카드를 시작으로 오는 9월 말까지 전 업계 카드사에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오픈뱅킹이란 하나의 은행, 상호금융, 저축은행, 증권사, 핀테크 앱만으로 모든 본인계좌를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지난 2019년 12월 서비스 출시 후 총 8024만명의 가입자가 약 1억5000개의 계좌를 오픈뱅킹 앱 등에 등록해 이용 중이다. 출시 약 1년 5개월만에 누적 거래량이 48억1000만건을 넘어섰으며, 매일 약 1660만건 정도가 오픈뱅킹을 통해 거래되고 있다.

카드사들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이제 금융소비자는 카드사 앱에서 은행 계좌정보를, 은행 앱에서 카드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주요 은행 앱에서도 월별 카드 청구금액, 결제 계좌번호 등 자신이 보유한 카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보유 카드목록을 한 눈에 확인하고, 보유한 카드의 발급일자와 결제 계좌번호 확인이 가능해진다. 또 월별 카드 청구서의 총 청구금액, 결제일, 시용일자와 금액, 사용처 등의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청구내역이 있는 신용카드에 한해 제공되며, 체크카드 제공되지 않는다.

이를 통해 카드사는 지급결제 외에 조회·이체 등 핵심 금융거래가 가능한 종합금융서비스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은행권도 제공된 카드 정보를 바탕으로 지출분석 등 새로운 고객서비스·사업모델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금융당국은 오픈뱅킹 참여업권간 데이터 상호 개방 등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7월 말부터는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정보까지 조회가 가능하며, 이에 맞춰 금융회사만 이용가능했던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핀테크 기업에도 추가 개방할 예정이다. 조회 가능한 정보는 보유한 선불전자지급수단 목록, 잔액, 거래내역, 연계 계좌번호 등이다. 핀테크 고객들도 오픈뱅킹 계좌 등록시 일일이 계좌를 입력할 필요 없이 일괄 등록이 가능하다.

금융당국은 또 신서비스·산업 연계, 오픈뱅킹 서비스·기능 확대 등을 통해 향후 예금·대출·금융투자·보험 서비스를 포괄하는 종합금융플랫폼으로서의 발전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