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조국 문제 통렬히 반성해야…수많은 청년 좌절"(종합)

등록 2021.06.02 11:19: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吳·朴 성비위 사건, 두고두고 속죄해도 부족하다"
검찰·언론개혁 의지…"국민 기본권 보호 위한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소통 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보고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은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 보고회를 열고 "자녀 입시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도 수차례 공개적으로 반성했듯이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화운동에 헌신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누구보다 크게 외치고 남을 단죄했던 우리들이 과연 자기문제와 자녀들의 문제에 그런 원칙을 지켜왔는지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지위 인맥으로 서로 인턴 시켜주고 품앗이하듯 스펙 쌓기 해주는 것은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그런 시스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수많은 청년들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조 전 장관 회고록에 대해선 "일부 언론이 검찰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받아쓰기해 융단폭격을 해온 것에 대한 반론 요지서"라며 "법률적 문제는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으로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의 기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비리와 검찰가족의 비리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또 다른 4·7 재보궐선거 참패 요인으로 꼽힌 오거돈·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도 "권력형 성비위 사건에 단호히 대처하고 피해자를 보호하는 기본적인 조치조차 취하지 않은 무책임함으로 인해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너무나도 깊은 상처와 실망을 남긴 점 두고두고 속죄해도 부족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피해자 측 의견을 청취해 향후 민주당에서 취해야 할 책임 있는 조치에 대해서도 의논드리겠다.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소통 민심경청 프로젝트 대국민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2.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재판이 진행 중인 오 전 시장에게 시민과 피해자에 대한 솔직한 인정과 반성을 촉구하고,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사항 이행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부동산 민심 이반을 부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엄벌 및 개혁 의지를 거듭 밝히는 한편, 검찰개혁·언론개혁 의지도 다졌다.

검찰개혁과 관련, 그는 "검찰개혁은 우리 진영의 특정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검찰의 권력남용을 통제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좌표를 정해놓고 그물망을 던져 한사람과 조직을 파괴시키고, 심지어 자살하게 만드는 무소불위 검찰의 행태와 구조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언론개혁 역시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을 재갈 물리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언론의 잘못된 가짜뉴스로 한 사람의 사회적 생명이 무너지고, 회사가 망하기도 하고, 특정 업종, 직업군에게 돌이킬 수 없는 명예훼손 피해를 받는 경우가 많다. 언론인들은 개혁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개혁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되면 모두 인사청문회 문제점 개선을 이야기하지만 야당이 되면 말이 달라진다. 공수처 논란도 마찬가지였다"며 "개혁은 특정세력을 적폐로 규정하고 이를 타도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여야는 물론 검찰, 언론들의 기득권을 견제와 감시 하에 둠으로써 국민전체의 기본권을 신장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보고회는 송 대표가 지난 25일부터 재보선 참패를 초래한 민심을 직접 확인하고 당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시작한 민심경청 프로젝트 결과로 마련됐다. 송 대표는 지난 1주일 동안 청년, 직장인, 자영업자 등을 만나 민심을 청취했다. 당 차원에서도 전국 253개 지역구에 현장 부스를 설치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국민과 당원의 의견을 들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