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익산·완주특화단지, 산업부 뿌리산업지원 공모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2 16:07:58
2곳에 2023년까지 16억2천만원 지원…단지별 고도화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전라북도청 전경.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1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공모에 익산-U 주얼리 특화단지와 완주 뿌리산업 특화단지가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뿌리기업의 집적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국 34개 뿌리단지를 대상으로 매년 공모를 추진해 뿌리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설과 근로환경을 증진시키는 편의시설 구축 및 공동혁신 활동과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뿌리특화단지는 각각 금형과 귀금속 관련 동일 업종 뿌리기업들이 밀집돼 공동 R&D 및 공동브랜드 개발 등 단지 내 공동활동 수행의 최적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익산-U 주얼리 특화단지는 2018년 뿌리단지 지정 이후 첫 공모선정으로, ‘귀금속 표면처리 기술 고도화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표준화된 시험기술 확보 및 품질관리를 통해 자체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기업으로의 성장·육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완주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2018년 공모 선정에 이어 연속 선정돼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사업’을 심화 추진한다.

금형 공동브랜드(JB MOLD & DIE)를 활용한 해외 마케팅과 수출 일감 나누기를 통해 참여기업의 수출액 증가, 신규 수출기업 육성 등 내수중심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을 갖춘 수출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이번 선정으로 익산-U 주얼리 특화단지에는 8억7000만원, 완주 뿌리산업 특화단지에 7억5000만원이 각각 지원된다.

전북도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공모 참여를 지속적으로 지원해 뿌리특화단지의 인프라 향상 및 친환경·디지털화, 공급망 안정화를 도모하고 뿌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단지 내 뿌리기업이 단계별 성장할 수 있는 뿌리특화단지의 기반을 공고히 해 뿌리산업의 혁신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