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업글인간' 오늘 최종회…마지막 주인공은 이상화·신인선

등록 2021.06.03 14:33: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3일 방송되는 tvN '업글인간'. (사진=tvN '업글인간' 제공) 2021.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3일 방송되는 tvN '업글인간'. (사진=tvN '업글인간' 제공) 2021.06.03.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tvN '업글인간'이 3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가운데 빙속여제 이상화와 트로트계 샛별 신인선이 그 마지막 주인공으로 나선다.

이날 오후 8시40분 방송에서는 빙속 여제 이상화가 업그레이드를 위해 두 달 반 동안 숨가쁘게 달려온 여정과 그 결실을 공개한다.

앞서 이상화는 생애 최초로 피겨에 도전, 자발적으로 다시금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이상화는 "귀 뒤에 붙인 멀미약은 내 친구"라고 할 정도로, 성공적인 공연을 위해 수 백 번 반복되는 연습 강행군에 매진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스피드 스케이팅계의 레전드에서 피겨 스케이팅의 여제로 거듭날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로트계의 아이돌로 불리며 나날이 인기 고공행진 중인 신인선도 출연해 값진 업그레이드에 도전한다. 다름 아닌 39살의 나이 차로 세대 차이는 물론 "나때는 말야"를 입에 달고 사는 아버지와의 불편한 관계 개선에 나서는 것.

"난 또래 사이에서 젊은 편"이라고 주장하는 아버지에게 신인선은 꼰대력 테스트를 실행, 충격적인 결과를 전하는 등 진한 공감과 웃음을 자아낼 전망이다.

특히 신인선은 "우리 가족들 사이에서 나는 이단아"라고 밝히며 남다른 집안 내력을 공개할 예정이다. "대중 가수가 되는 길이 얼마나 힘든 지 알기 때문에 아들을 말릴 수밖에 없다"는 아버지의 생각을 바꾸고 트롯 가수로 성장하고 싶은 간절한 의지를 전하기 위한 여행을 떠난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한편 '업글인간'은 어제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나를 위한 성장통을 진솔하게 그려내며 도전해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배우 다니엘 헤니, 이민정과 고윤, 가수 브레이브걸스, 유하와 김종민, 농구감독 허재와 아들 허웅, 뮤지컬 배우 함연지 등이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