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SKC, 日벤처회사와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본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8 22:45:00
올해 파일럿 설비 설치…내년 상반기까지 상업화 기술 목표
associate_pic
SKC가 8일 일본 칸쿄에네르기사와 화상 미팅을 통해 MOU를 맺고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친환경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완재 SKC사장(왼쪽 세번째)과 일본 칸쿄에네르기 노다 슈지 사장(오른쪽 두번째)의 모습(사진제공=SKC)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소재전문기업 SKC는 일본 벤처회사와 함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친환경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SKC는 이날 일본 칸쿄에네르기(환경에너지)사와 화상미팅을 갖고 폐플라스틱 열분해 상업화 기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술 공동소유 및 독점실시권을 확보했다.

SKC는 기존 기술보다 앞선 칸쿄에네르기사의 기술력에 투자사 SK피아이씨글로벌의 화학사업 노하우를 더해 올해 파일럿 설비를 설치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상업화 기술을 확보한다. 2023년 상업가동이 목표다.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술은 아직 전세계적으로 초기 단계다. SKC는 세계 첫 친환경 HPPO공법 상업화에 성공한 SK피아이씨글로벌의 역량을 중심으로 다시 한 번 국내 최초 대규모 상업화에 도전한다. 특히 일본 칸쿄에네르기사의 열분해 기술은 다른 열분해 기술보다 생산성이 높고 설비 가동률도 높아 상업화에 유리하다.

SKC와 SK피아이씨글로벌은 칸쿄에네르기사와 함께 SK피아이씨글로벌 울산공장에 파일럿 설비를 구축한다. 내년까지 국내 폐비닐에 최적화한 상업화 기술을 확보하고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울산공장에 상업화 설비를 구축한다. 이후 신설 공장에선 비닐 등 폐플라스틱 5만t 이상을 투입해 3만5000t 이상의 열분해유를 생산할 계획이다.

SKC 관계자는 "SKC는 모빌리티, 반도체와 함께 친환경 소재사업을 향후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파트너사와 함께 지금까지 처리가 곤란했던 폐플라스틱을 대량으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체제를 구축하고 환경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