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재, 경고누적 레바논전 결장…10일 대표팀 소집해제

등록 2021.06.10 17:0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조기 소집해제로 中 소속팀 복귀 배려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최진석 기자 =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대한민국 김민재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2021.06.0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벤투호의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경고누적으로 13일 열리는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 6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대한축구협회는 10일 "김민재가 2차예선에서 경고누적으로 레바논과의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이날 소집해제됐다"고 전했다.

최종전 결장이 결정됨에 따라 대표팀 일정에서 조기에 제외해 소속팀 복귀를 배려한 것이다.

김민재는 지난 2019년 11월 북한과의 경기에서 한 차례 경고를 받았고, 전날 스리랑카전에서 두 번째 경고를 받았다. 예선에서 경고 2장을 받으면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다.

김민재는 최근 유벤투스(이탈리아) 이적설의 중심에 있다.

벤투호는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과 2차예선 최종전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