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X권은빈X우다비, 룸메 3인방 '워맨스'

등록 2021.06.10 17:0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강민아, 권은빈, 우다비. (사진 =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2021.06.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강민아와 권은빈, 우다비가 여대생들의 '청춘 워맨스'를 선보인다.

오는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흥미진진한 캠퍼스 스토리는 물론 현재를 살아가는 20대 대학생들의 고민과 갈등까지 담아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강민아와 권은빈, 그리고 우다비는 각각 김소빈과 왕영란, 공미주 역을 맡아 명일대학교 기숙사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릴 예정이다. 성격도, 평소 스타일도, 집안 환경도 모두 다른 세 사람은 룸메이트로 만나 우여곡절 가득한 공생(共生)의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먼저 김소빈(강민아 분)은 평범하고 무던한 캐릭터로, 다소 예민하고 날카로운 성향의 공미주(우다비 분)와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충돌(?)을 예고한다. 여기에 맏언니이자 털털한 성격의 소유자인 왕영란(권은빈 분)까지 함께해, 세 사람의 불협화음이 어떤 크고 작은 일들을 탄생시킬지 흥미를 자극한다.

하지만 상극의 케미를 발산하던 김소빈과 공미주는 '짝사랑'이라는 감정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연대감을 쌓아 간다고. 뿐만 아니라, 왕영란과 공미주는 남수현(배인혁 분)을 두고 묘한 관계로 변화할 전망이다.

고연수 작가는 "명일대학교 학생들의 다양한 관계 중에서도 영란과 미주의 관계도 주목할 만하다. 두 사람은 연적이지만 서로를 위로할 수 있는 사이"라고 귀띔해, 이들이 만들어갈 다채로운 '워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다채로운 개성을 지닌 세 여자가 룸메이트로 만나 어떤 통통 튀는 이야기를 탄생시킬지, 저마다 다른 듯하지만 사실은 서로 닮아 있는 청춘들의 고민에는 무엇이 있을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