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더 강해져…수급지수 3개월來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0:57:16
부동산원, 서울 매매수급지수 104.6→107.8
지난 3월1일 108.5 이후 3개월여만에 최고치
다주택자 버티기 영향…매물 가뭄 수급 악화
전세수급도 악화…전세수급지수 107.0→108.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매수 심리가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6월7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8로 조사됐다. 지난주 104.6보다 3.2포인트(p) 더 오르며 9주 연속 기준선(100)을 웃돌았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200 사이의 점수로 나타낸다. 지수가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사려는 사람이 많고 100을 밑돌면 집을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다.

이 지수는 2·4 공급대책 기대감으로 지난 4월 첫째 주 96.1로 기준선인 100 아래를 떨어졌지만 일주일 만에 다시 100 위로 올라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4·7 보궐선거 이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9주째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이번주에는 지수가 107.8까지 올라 지난 3월 1일 108.5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데다 이달부터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강화로 시장에 매물이 부족해진 게 복합적인 집값 상승 압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세분화해서 보면 강남·서초·송파구 등이 포함된 서울 동남권 매매수급 지수는 112.6을 기록해 서울 5개 권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지난주 110.1에 비해서도 2.5p 상승했다. 

이밖에 서남권 107.6, 도심권 107.4, 동북권 106.3, 서북권 103.3 등 5개 권역 모두 기준선을 상회했다.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포함된 동남권은 전 주 보다 4.7p 상승했고, 도심권과 서북권도 각각 5.4p, 2.7p 상승했다.

서울 집값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부동산원의 6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한 주 동안 0.11% 상승해 전 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4주 연속(0.10%→0.10%→0.11%→0.11%) 0.1%대 상승률을 기록하며 급등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노원구가 0.20% 올라 9주 연속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서초구도 3주 연속 0.18% 올랐고, 강남구(0.16%), 송파구(0.16%) 등의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전셋값 상승세도 가팔라지고 있다. 전세가격이 102주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은 전 주(0.06%) 보다 상승폭을 키운 0.08%를 기록했다. 재건축 이주 수요가 많은 서초구가 지난주 0.26%에서 이번 주 0.39%로 올랐다.이는 2018년 7월5주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초구 재건축 단지 이주 수요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면서 동작구(0.10%→0.13%)와 성동구(0.06%→0.09%) 등도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세 시장 수급 상황도 점점 악화하고 있다. 부동산원의 6월 첫째 주(6월7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8.5를 기록하며 전 주(107.0)보다 1.5p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