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참사 두 달 전 '철거 현장 위험' 민원에도 시정 점검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4:28:31
민원인, "철거현장 가림막 허술…인명사고 등 불안하다"
관할 구청은 공문 발송 뿐… 현장 방문·추후 점검 미흡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광주 동구청이 지난 4월 12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현장을 두고 '안전 장치 미흡' 민원 대해 답변한 내용. (사진=독자제공) 2021.06.11.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가 발생하기 두 달 전 한 시민이 '해당 철거 현장이 위험하다'며 민원을 제기했지만, 관할 구청은 현장 관계자에게 공문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위험한 철거 공정을 허가한 행정당국이 안전사고를 예견하는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1일 광주 동구에 따르면 한 민원인은 지난 4월 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광주 학동 4구역 철거 공사 현장 위험성'을 제기했다.

민원인은 '철거현장 옆은 차량이 지나가는 도로다. 천막과 파이프로 차단하고 철거하는 것이 불안해서 알린다' 며 '그 높이에 파편 하나 떨어지고 지나는 차량유리에 맞는다면 피해자는 날벼락 일 것'이라며 부실한 비계 문제를 지적했다.

동구는 지난 4월 12일 시공업체 등에 '안전 조치 명령' 공문을 보내 조치했다고 답변했다.

동구는 민원인에게 '조합과 해체 시공자에게 해체 공사 때 사고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준수 철저와 주변 보행자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안전조치 명령(공문 발송)했다'고 답변 내용을 전달했다.

그러나 동구는 업체가 공문 발송 이후 안전 조치를 실제로 이행했는지를 직접 감독·점검하지 않았다.

동구는 인근 주민들이 철거 현장 소음·먼지 민원을 제기할 때만 현장을 4차례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현장의 관리·감독 소홀에 안일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동구 관계자는 "공사장에 세워진 비계는 '비산 먼지'를 막는 용도다"며 "해당 민원 접수 이틀 뒤 현장을 찾아 비계·철거 방식에 대해 시정 조치를 요구했지만, 인력 문제 등으로 추후 지속적인 점검은 미흡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철거 현장에서 발생한 5층 건물 붕괴 사고로 건물 잔해가 정차해 있던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졌고, 8명이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