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준석 대표 당선에 日언론 관심 "대선 위해 보수, 쇄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7:14:09
NHK "국민의힘, 젊은 세대 지지 확대 노려"
지지통신 "여당 더불어민주당에 위협 될 것"
닛케이 "의원경험無, 세대교체 호소로 압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선출된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제1야당인 국민의힘 당대표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당선된 데 대해 일본 언론들이 관심을 가지고 보도했다. 한국 대선에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11일 공영 NHK는 한국 최대 야당인 국민의힘이 "의원 경험이 없는 36세의 새로운 대표를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NHK는 한국 대통령 선거 입후보에는 40세 이상 연령 제한이 있어 이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는 일은 없겠으나 "국민의힘으로서는 당 이미지를 쇄신해 젊은 세대의 지지 확대를 노려 대통령 선거에 임할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가 2016년 이후 3차례 낙선했으나 미디어 등에서 보수 논객으로 존재감을 높여왔다고 전했다.

지지통신도 11일 정치 경험이 없는 국민의힘이 "정치 경험이 없는" 이 대표를 당 대표로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한국 주요 정당에서 30대가 대표로 취임하는 것은 처음이라면서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를 위해 보수 '쇄신' 인상을 준 형태다"고 풀이했다.

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이 대표 선출 소식을 전하며 "의원 경험은 없으나 세대 교체를 호소해 다른 베테랑 후보를 압도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저조한 보수정당 지지를 회복하면 2022년 3월 차기 대통령 선거의 행방에 영향을 준다"고 봤다. 이 대표가 새로운 '보수의 얼굴'이 됐다고 평가했다.

아사히 신문은 이 대표의 선출 배경을 둘러싸고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목표로 하기 위해 젊음으로 이미지 쇄신을 요구하는 당원의 지지가 모였다"고 해석했다.

신문은 "여론의 역풍을 받고있는 문재인 정권, 정권을 지지하는 진보계 여당도 전략 재검토를 압박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이니치 신문도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이 대표가 선출됐다면서 "세대 교체에 강한 인상을 주는 야당 리더의 탄생은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의 행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봤다.

일본 언론들은 이 대표가 미국 하버드 대학 출신이며 벤처 기업 경영 경력도 있다는 사실도 구체적으로 전했다. 2011년 보수 여당에 입당 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발탁돼 당의 요직을 역임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국민의힘 새 당 대표로 이 전 최고위원이 선출됐다. 선거인단 투표(37.41%)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58.76%)를 합산해 43.82%(총 9만3392표)를 얻어 1위로 당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