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양승조, “충청대망론, 윤석열 본인도 겸연쩍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5:29:06
대권 주자로서 전북 찾아 이름 알리기 나서
윤 전 총장은 충청인과 애환을 함께 나누지 않았다. 언어도단이다
전북의 현안 챙기도록 노력하겠다 약속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김얼 기자 =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1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6.11.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내년 대권 도전에 나선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찾아 자신에 대한 지지호소와 함께 전북 발전에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11일 양승조 지사는 전북도의회를 방문해 “더불어 잘 살고 내가 잘사는 나라 건설과 출산율 세계 꼴찌의 대한민국을 획기적으로 변화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윤석열 충청대망론’에 대한 질문에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높은 것은 확실하고 그 기반도 단단해지고 고정화하고 있다. 또 윤 전 총장이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하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충청대망론’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주장이다”고 일축했다.

양 지사는 “윤석열 전 총장이 본인이 대망론을 주장한 것은 아니지만 충청인과 추억과 애환을 나누어 본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윤석열 충청대망론은 적절치 않고 100% 받아 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마 윤 전 총장도 충청대망론에 대해 혼자 생각하면 겸연쩍을 것이고 쑥스러울 것이다”라며 “이는 어불성설이고 언어도단이다”고 말했다.

이날 양승조 지사는 전북과 관련해 “제3금융도시 지정과 공공의료대학 신설에 적극 지지하고 새만금 발전을 위한 투자진흥지구 지정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용담댐과 관련한 전북과 충남과의 물 배분에 대해서는 "모두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합리적 배분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계획을 세우자"고 말했다.  

한편 양 지사는 오후에 송하진 전북도지사와의 면담과 저출산고령화위원회 전북협회 출범식에 참석한 뒤 광주 붕괴사고 현장점검 방문에 나설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