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문체부 "日 독도 표기, 정치적 선전 아니다"는 IOC에 재차 서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9:42:04
한국은 2018 평창올림픽서 IOC 권고로 한반도기 독도 삭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가 2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기한 것에 대한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작은 점으로 독도를 표기한 일본지도(왼쪽), 독도의 올바른 표기 방법을 일본 측에 알려준 지도 예시.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2021.05.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일본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기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중재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문체부는 지난 1일 외교부, 대한체육회와 함께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독도 표기 대응을 위한 회의를 갖고 IOC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이미 지난달 24일에도 일본올림픽위원회(JOC)를 대상으로 독도 표시 시정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한 바 있는 문체부와 체육회는 IOC에 서한을 보내 다시 한번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9일 만에 IOC가 보내온 답변은 수용하기 어려운 내용이었다.

체육회 관계자에 따르면 IOC는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는 지리적 표시로, 정치적 선전 의도는 아니"라는 내용의 답을 보냈다.

사실상 일본 정부의 입장과 다르지 않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항의에 대해 "역사적인 사실에 비추어 봐도 국제법 상으로도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는 명백히 일본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의 항의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IOC의 이번 답변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때 보인 모습과도 완전히 다르다.

IOC는 평창 올림픽 당시 일본이 '한반도기'에 그려진 독도에 항의하자, 삭제를 권고했다. 한국 정부는 이를 받아들여 독도를 삭제한 한반도기를 사용했다.

이번 IOC의 답신에 정부는 문체부 장관 명의로 다시 서한을 보냈다.

체육회 관계자는 "장관 명의로 10일 다시 서한을 보냈고, 지금은 다시 답신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