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랜선 아닌 현실 LG아트센터로 내려온 범들, 압도적이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2 14:28:49  |  수정 2021-06-12 17:31:33
이날치·앰비규어스, 1년 만에 '수궁가' 전곡 협업무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날치·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수궁가' 공연. 2021.06.12. (사진 = LG아트센터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범 내려온다 범이 내려온다. 송림 깊은 골로 한 짐생이 내려온다."

랜선이 아닌 현실 무대로 내려온 '범'의 위용은 압도적이었다. 11일 오후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이날치·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가 협업한 '범이 내려온다'를 '실물 영접'한 관객들은 전율했다.

심장 박동 같이 약동하는 두 베이스의 정박과 엇박, 저 멀리 산에서 느릿느릿 전진해오는 듯한 호랑이를 빼닮은 능청스런 춤. 상상력으로 무장한 밴드와 무용단의 무대는 어떤 영화, 애니메이션보다 극적이었다.

재작년 5월 이태원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연 이날치 첫 번째 단독공연이 입소문이 났고, 앰비규어스의 현란한 몸짓이 어우러진 네이버 온스테이지 영상이 기폭제가 돼 '범 내려온다' 신드롬이 만들어졌다.

이후 현실의 열광을 만들어낸 건, 꼭 1년 전인 6월11일 LG아트센터에서 펼쳐진 '러시 아워 콘서트' 무대였다. 코로나19 가운데 같은 해 7월 공개된 한국관광공사의 홍보 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가 대박을 터뜨리면서, 이들의 별난 협업은 보편성을 갖고 온라인 곳곳에 퍼졌다.

그간 두 팀은 공연계에 말 그대로 '큰 범'이 됐다. 음악감독 장영규의 이날치는 거물밴드로 자리매김했고, 안무가 김보람이 이끄는 앰비규어스는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하는 세계적인 무용팀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정확히 1년 만에 돌아온 LG아트센터 무대에서 한결 같음을 보여줬다. 이날치는 여전히 묵묵히 연주했고, 앰비규어스는 지금도 쉴 새 없이 움직였다.

두 대의 베이스와 드럼, 네 명의 판소리 보컬이 만들어 내는 신통방통한 하모니와 주술과도 같은 가사의 조합은 재기발할한 제례였고, 앰비규어스의 애매모호한 신출귀몰 움직임은 오묘한 의식이었다. 점점 부풀어오르는 딸기, 호박, 무화과 모양의 애드벌룬으로 가득한 설치미술 작가 최정화의 무대는 청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날치·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수궁가' 공연. 2021.06.12. (사진 = LG아트센터 제공) photo@newsis.com
특히 무대 장치나 효과가 아닌 연주자와 무용수들로, 곳곳에 볼거리를 가득 채운 무대는 오랜만이었다. 무용수들의 몸짓은 병풍이자 살아 움직이는 무대 배경이 됐다.

이날치와 앰비규어스가 이날치 정규 1집 '수궁가' 전곡을 라이브로 협업한 것 역시 작년 LG아트센터 공연 이후 처음이다. '범 내려온다' 한 곡으로 뭉툭하게 해석하는 여지를 벗어나, 전체 맥락으로 두 팀의 음악과 움직임을 경험할 수 있는 귀한 무대였다.

이날치와 앰비규어스의 조합이 회오리처럼 휘몰아친 '신의 고향', 애절함을 승화시킨 '별주부가 울며 여짜오되'도 또 다른 방점이었다. 또 올해 발표한 새 싱글 '여보나리' 무대 역시 흥겨웠다.

우리 소리와 베이스·드럼의 긴장감, 그리고 춤의 대칭과 비대칭을 이용해 전통 음악에 잠재된 에너지를 끌어올린 이 조합은 현실 무대에서 더 제대로다. 객석 모두를 몰입하게 만들어 '공동체 의식'을 경험한 듯한 이 무대 덕에,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간절함은 더 커진다. "문화재 지정이 시급하다"는 청원은 여전히 이어진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지켜 오픈한 객석은 모두 매진됐다. 남녀노소가 채웠고, 새로운 K팝·K댄스를 대변하는 한류팀들의 협업인 만큼 외국인 관객들도 상당수 눈에 띄었다. 공연장 1층 로비에서 파는 앰비규어스의 색동옷과 색동모자 MD를 구매하려는 줄도 늘어섰다. 특히 노인들의 색동 물품 구매 관련 문의가 많았다. 

질주하는 몽환성을 들려준 밴드 '실리카겔'의 오프닝 무대도 발군이었다. 1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공연 역시 모두 매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