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준석, 첫 인선…비서실장 서범수·수석대변인 황보승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2 13:47:13  |  수정 2021-06-12 15:21:59
정책위의장에 김도읍, 성일종 등 2~3명 물망
사무총장은 다선 의원 물색…권성동, 박진 등 거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선출된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기뻐하고 있다. 2021.06.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첫 인선으로 수석대변인에 황보승희 의원, 비서실장에 서범수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당선된 지 하루 만에 주요 당직자 인선에 속도를 내며 지도부 구축에 나선 모습이다.

당직 인선은 30대 청년이자 '0선'으로서 제1야당의 수장에 올라 파격 행보를 예고한 이 대표의 당 운영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척도이자, 지난 1년 동안 비대위 체제로 운영됐던 당을 수권정당으로 재건하기 위한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표는 당 수석대변인에 초선인 황보승희 의원을 내정했고, 비서실장에는 초선 서범수 의원이 지명했다.

황보 의원은 부산에 지역구를 둔 여성의원으로 청년국민의힘 대표를 맡고 있다. 개혁보수 성향이라 이 대표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에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서 의원은 울산에 지역구를 둔 초선으로 서 의원은 특정 계파 색깔을 띠지 않고 있어원외에 있는 이 대표를 대신해 당내 의원들과의 소통 창구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0.10.23. photo@newsis.com
공교롭게도 황보 의원과 서 의원은 보수 진영의 소장파로 분류되는 정치권 인사들이 참여하는 협동조합 방식의 카페 '하우스(how's)'에 참여하고 있다. '하우스'에는 이 대표와 오신환 전 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황보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수석대변인을 제안받고 고심 끝에 맡기로 결정했다"며 "부담도 되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대변인 2명과 상근부대변인 2명은 토론배틀로  선발된다.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은 원내 다선 의원을 중심으로 물색하고 있다.

당 안팎에선 정책위의장에 3선 김도읍 의원을 포함해 성일종, 유경준 의원 등 2~3명이 거론되고 있다. 당 사무총장에는 권성동, 박진 의원 등 4선 중진의원을 중심으로 의사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4선 의원도 이 대표 측에서 후보군에 올렸지만 해당 의원이 "사무총장을 맡을 의향이 없다"며 고사한 것으로 알려진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 2020.10.19.jtk@newsis.com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36세의 젊은 당대표라 보수정당 안에서 중진들과의 소통이나 당 장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시선도 없지 않다.

다만 대다수 중진 의원들은 정권교체를 이루자는 대의 하에 세대교체를 받아들이고 이준석 대표 체제에 힘을 실어줄 것이란 관측도 상당하다.

당 관계자는 "중진 의원들이 이준석 체제를 거부했다면 경선 과정에서부터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거나 반발했을 것"이라며 "외부의 시선과는 달리 대부분 중진 의원들은 이준석 대세론을 수긍하고 받아들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주말 사이에 주요 당직 인선을 마무리한 뒤 14일 천안함 희생 장병을 추모하기 위한 대전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당대표로서 공식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