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얀센 대신 AZ·절반 AZ·얀센 5배↑…전국서 '백신 오접종' 잇따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05:00:00
부안군 보건소에서 5명이 얀센 정량 5~6배 맞아
인천 남동구 한 병원선 AZ백신 절반가량만 투여
진주에선 실수로 얀센 예약자에 AZ 접종 사례도
"접종기관 단기간 늘려…교육·숙지 충분히 해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모습으로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부안에선 얀센 백신 정량의 5~6배, 인천에선 아스트라제네카 절반 용량만, 진주에선 실수로 얀센 대신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신고가 지난 12일 하루새 전국에서 잇따랐다.

전문가들은 당국이 강조하는 백신 접종 속도보다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는 '예방접종 안전망'이 중요하다며 위험성은 신속하게 점검하고 의료기관 교육 등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부안군 보건소에서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 A씨가 40도가량 고열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A씨에게 백신을 접종한 민간위탁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투여 과정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의료기관은 A씨를 비롯한 30대 남성 5명에게 얀센 백신을 정량보다 5∼6배 이상 투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 등 5명을 전북대 병원 등으로 이송하고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건강 상태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정량인 0.5㎖보다 5∼6배 많은 2.5∼3㎖가 투약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백신이 과다 투여한 사실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동구 소재 한 병원에서 일부 접종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을 투여 기준의 절반 정도만 투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동구가 이런 민원을 접수하고 조사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 676명 중 만성질환자나 고연령자 40여명에게 접종 용량인 0.5㎖보다 적은 0.25∼0.3㎖만 접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병원은 1차 접종에서 절반 정도만 접종하고 2차 접종 때 정량을 투여하면 이상반응을 줄일 수 있고 효과도 좋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임상시험 3상 초기 과정에서 일부에게 1차 접종 때 정량의 절반만 투여했을 때 예방효과가 90%로, 모두 정량을 투약한 대상군의 62%보다 높게 나타난 바가 있다. 그러나 이는 연구진 실수로 당국은 품목 허가 사항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검토에 따라 정해진 용량을 용법 대로 투여토록 하고 있다.

당국은 보건소 조사 결과에 따라 접종량이 0.5㎖의 절반 이상이면 재접종 없이 2차 접종을 진행하고 미만인 사례에 대해선 재접종을 진행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진단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 기준'에 따르면 백신 접종 과정에서 권고된 용량보다 적은 용량을 접종할 경우 접종 용량에 따라 재접종 여부가 결정되는데, 절반 이상이 접종됐다면 재접종하지 않는다. 절반 미만으로 접종하거나 용량 비율을 추정할 수 없을 경우 즉시 허가된 용량으로 반대쪽 팔에 접종한다.

경남 진주에선 지난 11일 얀센 백신 예방접종을 예약한 50대에게 실수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투여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5월에는 부산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20대 잔여 백신 예약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투여하는 등 실수나 사고 사례가 종종 알려지기도 했다.

추진단은 이런 오접종이 발생하지 않도록 질병관리청을 통해 백신별 정량 접종 시행과 과·오접종 방지를 위해 주의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오접종이 다수 발생한 위탁의료기관에 대해선 보건소에서 위탁 계약 해지 등 조처에 나선다.

전문가들은 이런 실수나 사고가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12일 기준 전국에 지정된 예방접종센터는 266개, 위탁의료기관은 1만2000여곳이다. 위탁의료기관은 전문 과목에 제한을 두지 않고 종합병원·병원·의원 등 의료법상 의료기관이면 신청·지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평소 예방접종 업무를 해온 의료기관이 아니라면 백신 접종 관련 교육이나 숙지가 충분히 돼 있을 경우 실수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더군다나 위탁의료기관은 본래 업무와 예방접종 업무를 병행하고 있다. 의사 1인당 하루 100명 이내로 접종하더라도 접종자가 몰리면 이런 위험은 높아진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기관을 단기간에 늘리는 과정에서 법적으론 병·의원 의사면 접종할 수 있는 게 맞다"면서도 "내과나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정도면 평상시에도 백신을 접종해 보관 방법 등을 잘 아는데 그렇지 않은 의료기관에선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전반적으로 백신 접종이 상반기 1300만명이나 1400만명 등 속도전만 강조하고 있어 고위험군부터 우선 접종한다든지 부작용이나 안전성에 대한 감시 등 질서가 안 보인다"며 "의료기관에서 백신 특성이나 보관 방법, 접종 용법 등을 충분히 숙지하고 교육이 돼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백신은 정량, 용법대로 들어갔을 때 효능에 있어 가장 의미가 있기 때문에 지켜지지 않는다면 효과의 근거가 확보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칙대로 접종하는 게 중요하고 이게 지켜지지 않는다면 백신에 대한 신뢰도 자체를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며 "의료기관 대상 백신 예방접종 관련 교육 등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