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의 과제③]홍준표 무소속 복당 '난제' 풀어낼까

등록 2021.06.13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복당, 권한대행 체제 이유로 미뤄져
洪, 이준석에 견제구 "지나가는 바람"
이준석 "경선 과정에서 여러 번 소통"
'최고위원' 배현진 "복당 깔끔히 처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선출된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2021.06.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신임 이준석 당대표의 당선으로 당외 대권주자들의 입당 관련 셈법이 복잡해졌다. 특히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친정 복귀가 가능할지가 주목된다.

앞서 홍 의원은 그의 복당을 반대해왔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끝나자마자 복당 신청서를 제출, 당을 압박해왔다.

그러나 일부 초선과 비대위원들의 반대가 심했던 데다가, 전당대회 전까지 대표 권한대행 체제가 계속되면서 복당 논의는 계속 미뤄졌다.

홍 의원은 전당대회 과정에서도 이 대표를 겨냥해 "정권교체가 화두가 돼야 할 당대표 선거를 세대교체로 몰고 가는 것은 어려움을 초래할 것", "지나가는 바람" 등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반면 이 대표는 홍 의원의 복당에 긍정적이다. 지난 TV토론을 통해서도 여러 차례 찬성 의사를 밝혔고, 당선 후 기자간담회에선 "선언적으로 말씀드린 바 있지만, 경선 과정에서 여러 차례 소통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홍 의원과 가까운 사이인 배현진 의원이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것도 복당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달 27일 마포포럼에서 '최고위원이 되면 무엇을 가장 먼저 의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를 깔끔하게 처리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 대표의 당선 직후 "당원과 국민들이 이준석 당 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등 여러분을 선택한 것은 그만큼 정권교체의 열망이 컸다는 것을 반증한다"라고 축하를 건넸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