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EU-영국, G7서 브렉시트 '북아일랜드 협약' 둘러싸고 충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04:30:04
EU "약속 지켜라" vs 英, 절충 요구
英 "16조 발동도" 적용 유예 경고
associate_pic
[콘월=AP/뉴시스]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를 계기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양자 회담을 가졌다. 2021.06.1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영국과 유럽연합(EU)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문제를 둘러싸고 충돌한 것으로 드러났다.

AFP통신, BBC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과 잇따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들 유럽 정상들은 존슨 총리에게 '북아일랜드 협약'을 지키라고 압박했다.

AFP에 따르면 이른바 '소시지 전쟁'으로 불리는 관련 문제는 G7 정상회의를 계속 따라다녔다.

아일랜드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북아일랜드는 '북아일랜드 협약'에 따라 EU 단일시장에 남았다.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넘어가는 상품도 통관, 검역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로 인해 영국 본토에서 생산한 소시지를 이웃 아일랜드섬의 영국령 북아일랜드에 팔 수 있느냐 없느냐 등의 문제가 나왔다.

그런데 영국은 EU와의 협약 유예 기간을 연장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 측 관계자는 AFP에 그가 존슨 총리에게 영국은 "약속을 지켜야 한다(keep its word)"고 확실히 설명했으며 융통성을 요구하는 영국의 요청을 사실상 일축했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함께 이날 존슨 총리를 만났다.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그에게 "우리가 합의한 바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존슨 총리는 절충을 요구하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다 실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존슨 총리는 이후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아일랜드 협약이 이런 식이라면 “무엇이든 하겠다”며 16조 발동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6조는 북아일랜드 협약이 심각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어려움으로 이어질 경우 협정 일부를 유예할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존슨 총리는 현재 협약이 북아일랜드 국민들에게 "해로운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