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옛동료 에릭센, 경기중 긴급후송…안정찾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03:40:59  |  수정 2021-06-13 04:13:47
유로2020 B조 핀란드와의 경기서 상대 충돌없이 의식잃고 쓰러져
UEFA "병원 도착후 안정 되찾아" 경기 중단 선언했다 재개
associate_pic
[코펜하겐=AP/뉴시스]덴마트 축구 국가대표 에릭센이 12일(현지시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갑자기 쓰러진 가운데 구급대에 실려 병원에 후송되고 있다. 2021.06.13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손흥민(토트넘)의 옛 동료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 밀란)이 경기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병원 후송 이후 안정을 되찾았다.

덴마크 국가대표인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예선 핀란드와의 경기에 출전해 뛰던 중 전반 43분경 갑자기 쓰러졌다.

다른 선수와 충돌없이 그대로 의식을 잃고 앞으로 쓰러졌고, 선수들이 응급 상황을 알렸고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긴급하게 불렀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까지 실시했으며 에릭센은 산소호흡기를 한 채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충격에 휩싸인 덴마크 선수들은 에렉센 주위를 감싸며 관중들과 카메라가 에릭센의 상황을 볼 수 없도록 했다.
associate_pic
[코펜하겐=AP/뉴시스]덴마트 축구 국가대표 에릭센이 12일(현지시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2021.06.13
그러나 일부 카메라에는 구급대에 실려 나가는 에릭센이 눈을 뜬 상태에서 왼손을 이마에 올린 채 이동하는 장면이 잡혔다.

이 때문에 일부 덴마크 팬들은 이 사진을 실어 나르면서 "에릭센이 큰 중상은 아닐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나 사진만으로는 에릭센이 후송 과정에서 의식이 있는 상태였는지 이마를 잡은 손이 에릭센의 왼 손인지 확실치 않아 보인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에릭센의 긴급 후송이후 경기 중단 결정을 내렸다.
associate_pic
[코펜하겐=AP/뉴시스]덴마트 축구 국가대표 에릭센이 12일(현지시간)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핀란드와의 경기에서 갑자기 쓰러진 가운데 의료진이 응급조치를 하고 있다. 2021.06.13
에릭센은 이후 병원에 도착한 후 다행히 안정을 되찾았다고 유럽축구연맹이 공식 확인했다.

UEFA는 "양 팀 선수들의 요청에 의해 20시30분(한국시간 3:30) 경기를 재개키로 했다"며 "남아 있던 전반 경기 시간을 5분 적용해 경기를 재개할 것"이라고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