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용·블링컨, 외교장관 회담…"北대화 견인 공조"

등록 2021.06.13 10:13: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2일 런던 진행…한미 정상회담 후속 논의
미얀마 문제, 세계 백신 보급 등 공조 심화
北대화 노력…한미일 3국 협력 중요성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지난달 3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영국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계기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2021.05.03.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한반도, 지역,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영국 런던에서 12일(현지 시간) 오후 정 장관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수행 중 진행됐다.

회담에서는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다는 데 공감이 이뤄졌다.

두 장관은 백신, 첨단기술·공급망, 원자력 등 다분야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충실하게 이행키로 했다. 또 이번 G7 정상회의 참여를 계기로 미얀마 문제, 전 세계 백신 보급 등 주요 지역, 국제 현안 관련 한미 공조를 심화하기로 했다.

두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확인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 했다. 아울러 북한을 대화의 창으로 견인하기 위한 한미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두 장관은 한국, 미국, 일본 3국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이번 G7 기간에는 한·미·일 회의, 한·일 회담 등 정상 간 외교가 성사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