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中 저격' G7 공동성명 만족…中, 코로나19 기원 조사 협조해야"(종합)

등록 2021.06.14 02:4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국 자체가 아닌, 독재자와 독재정부와 경쟁"

associate_pic

[세인트아이브스=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세인트아이브스의 성당에 도착했다. 2021.6.13.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중국이 민감해하는 내용이 대거 포함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 전문가의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영국 콘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지난번 G7이 만났을 때 중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중국에 대한 언급이 있다"고 했다.

이어 "G7 정상은 (중국의) 인권 유린을 지적했고,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에 협력하고, 수많은 산업에서 이뤄지는 강제노동에 대해 조치하기로 합의했다"며 "공식 성명에는 중국에 대한 많은 조치가 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동맹국이 중국을 더 비난하도록 설득하고 싶었느냐'는 질문에 "나는 최종 버전에 만족한다"고 했다.

 G7 공동성명에는 코로나19 기원, 신장 위구르 자치구, 홍콩, 대만, 불공정 무역 관행 등 중국이 민감해 하는 사안이 전부 반영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세계적인 위협에 대항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협력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 자체와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 독재자, 독재 정부와 경쟁하고 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반목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직접 말했듯 갈등을 바라지 않는다"며 "우리는 협력해야할 분야에서는 협력할 것이다"고 했다. 다만 "우리는 동의하지 않는 분야에는 솔직히 말할 것이고 모순되는 행동에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을 향해 인권과 투명성 관련 국제규범에 보다 책임있게 행동할 것도 요구했다. 코로나19 기원 규명에 도움을 줄 국제 전문가의 접근 보장도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어떤 결정을 하기 위해 실험실에 접근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나는 아직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 왜냐면 정보기관이 이것이 코로나19를 야기한 자연 환경의 동물과 상호작용한 박쥐 관련 시장에서 비롯됐는지 아니면 실험실에서 빗나간 실험 때문인지 아직 확신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그것에 대한 답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정보 당국에 90일 이내에 코로나19 발원 관련 추가 조사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