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머스크 "비트코인 결제 재개…청정에너지 채굴 조건"(종합)

등록 2021.06.14 08:4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중단 발표 한달 만에 조건부 재개 방침

associate_pic

[케이프 커내버럴 =AP/뉴시스] 지난해 7월1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2021.06.14.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의 테슬라 결제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청정에너지 채굴을 조건으로 다시 비트코인을 받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긍정적인 미래 동향(positive future trend)과 함께 채굴업자들이 합리적인(50%까지의) 청정에너지(clean energy)를 사용한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거래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트윗했다.

또 테슬라는 시장을 움직이지 않고도 비트코인이 쉽게 매각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비트코인 보유분 10%만 팔았다고 덧붙였다.

이 트윗은 비트코인과 관련한 머스크의 트윗이 "시장 조작"이며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마그다 위에르지카 발언을 다룬 기사에 머스크가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위에르지카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 여성 부호 중 한 명이자 자산운용사 시그니아(Sygnia) 최고경영자(CEO)다.

앞서 4월 공개한 분기 실적에서 테슬라가 1분기(1~3월) 비트코인 매도로 1억100만달러(1100억원)를 챙긴 사실이 드러났다. 2월 공시에서 15억달러 규모 비트코인을 보유했다고 보고해 상승세를 이끌어 놓고 매도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당시에도 머스크는 비트코인 유동성을 입증하려고 보유지분의 10%만 판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머스크의 트윗에 따라 등락을 반복해왔다.

머스크는 지난달 12일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차량 결제 허용 방침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로 인해 석탄을 중심으로 한 화석연료 사용이 급증한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비트코인 채굴협의회(Bitcoin Mining Council) 구성을 "잠재적으로 유망하다"고 긍정 평가했다. 협의회는 지속가능한 에너지 기반의 암호화폐 채굴을 추진하는 단체로, 비트코인 옹호론자인 마이클 세일러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최고경영자(CEO)와 북미 주요 채굴업자 등이 참여한다.

지난 3일에는 트위터에 비트코인 해시태그(#Bitcoin)와 함께 양쪽으로 갈라진 하트 이모티콘을 올렸다. 이는 비트코인과의 결별을 시사한 게시물로 해석됐다.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8.6% 오른 3만8954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