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로 대회 열린 英 웸블리 축구장서 관중 추락 중태

등록 2021.06.14 12:0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잉글랜드-크로아티아전 킥오프 직전 발생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웸블리 스타디움. 2021.06.13.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가 열린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관중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BBC는 14일(한국시간)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유로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 킥오프 직전 관중석에서 팬이 추락해 중태에 빠졌다"고 전했다.

추락한 팬은 치료 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웸블리 스타디움 관계자는 유럽축구연맹(UEFA)과 협조를 통해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지속해서 감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유로 경기에는 1만8497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A매치가 열린 건 2019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한편 이날 경기에선 잉글랜드가 라힘 스털링의 결승골로 크로아티아에 1-0 승리를 거뒀다.

유로2020은 지난해 유럽 12개국 12개 도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1년 연기됐고, 아일랜드(더블린)가 개최지에서 제외되면서 11개국 11개 도시에서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