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술 마시다 남편 목졸라 살해 아내 구속기간 연장

등록 2021.06.14 14:5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검찰 "추가 수사할 필요성 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한 아파트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편과 다툰 뒤 목을 졸라 살해한 50대 아내의 구속기간이 연장됐다.

인천지검 형사3부(김태운 부장검사)는 살인 혐의로 경찰에서 송치된 A(59·여)씨의 구속 기간을 연장했다고 14일 밝혔다.

당초 A씨의 구속기간은 지난 11일로 예정됐으나 검찰은 “추가로 수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구속기간을 1차례 연장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검찰 수사 단계에서 피의자의 구속 기간은 10일이지만 수사를 계속해야 하는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한 때는 10일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구속 기간을 1차례 연장할 수 있다.

A씨는 지난 5월29일 오후 6시20분께 인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남편 B(60대)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B씨와 술을 마시다 가정사 문제로 다툼이 일어나자 줄을 이용해 남편의 목을 졸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뒤 112로 신고해 자수했으며,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서 A씨는 "가정사 문제로 다툼이 일어났고, 남편이 먼저 목을 졸라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B씨가 질식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