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폭 출신이 붕괴 참사 재개발조합장 선출 도왔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4 22:45:12  |  수정 2021-06-14 22:50:48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조합 이권 다툼에 연루 의혹
"경비인력 대동 개표 절차 강행했다" 현 조합장 선출
과거도 현 조합장과 재개발사업 이권 챙겨...경찰 수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2018년 10월 31일 학동4구역 재개발조합 임원선출 개표 결과. 노란 표시가 홍보 요원 동원해 결의서 받았단 의혹 방증. (사진=독자제공) 2021.06.14.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김혜인 기자 = 철거 건물 붕괴 참사가 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조합 이권 다툼에 조직폭력배 출신 A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나왔다.

14일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조합원 등에 따르면, 조폭 출신설이 불거진 A씨는 이 조합 도시정비 업무를 보며 B씨를 새 조합장으로 뽑기 위해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의혹을 받는다.

B씨는 현 재개발 조합장이다.

조합원이 뉴시스에 제공한 2018년 10월 31일 조합장 선거 개표 동영상을 보면, A씨는 조합 도시정비 업무를 보는 미래파워 고문으로 소개된다.

당일 개표 과정에 A씨는 허가를 받지 않고 경비 업무를 했고, 일부 관련자가 형사 처벌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조합원들은 선관위 도장이 찍히지 않은 투표 용지, 의결 정족수 미달 등을 주장하며 개표 절차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A씨의 개입으로 B씨를 조합장으로 뽑았다는 주장이다.

한 조합원은 "A씨가 경비 인력을 데려왔다. 경비 인력들이 기존 조합장실 철문을 부수고 강제로 투표함을 개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칙적으로 개표는 변호사와 경찰 통제 하에 진행돼야 하는데, 새 조합장인 B씨 측에서 선임한 변호사를 대동, 개표해도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조합선거관리규정상 현장 투표를 해야 하는데, B씨 측이 홍보요원을 활용해 서면 결의서를 받아내는 방식으로 전화를 돌렸다. B씨 측이 투표에 승산이 있다고 확신하고 강제로 투표함을 개봉했고 B씨가 당선됐다"고 주장했다.

B씨가 조합장으로 뽑힌 이후인 2019년 1월 조합이 A씨의 도시정비컨설팅 업체인 미래파워와 계약을 했고, 계약금 수억 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과거에도 B씨와 재개발 사업(학동 3구역 등)을 함께하며 이권을 챙겼고, 친분관계 등으로 개표 과정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개발·재건축 대행업체인 미래로개발 대표를 지냈다. 미래로개발과 미래파워는 업무 협조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에게 여러 차례 연락을 했으나 모두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공사 중 붕괴된 건물이 지나가던 버스를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경찰은 ▲부실한 건물 지지 ▲하중 등 구조 안전을 경시한 철거 방식 ▲과도한 살수에 따른 하중 증가 ▲굴삭기 건물 내 진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hyein034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