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경선 연기론에 결사항전 나선 이재명계…"민심 거스르면 필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16:22:48
조정식, 경선 연기론 조목조목 반박…"대선가도에 치명적 독"
대선기획단 기다렸지만…친문계 연기론 공론화에 역공 나서
초선모임서도 "재보선 때 원칙 훼손한지 얼마나 지났다고" 반발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고양시 김대전 대통령 사저 기념관' 방문을 마친 뒤 기념관을 나서고 있다. 2021.06.1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친문계를 중심으로 대선 경선 연기론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반발하고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15일 결사항전에 나설 태세다.

이재명계는 공개적으로 '원칙론'과 '흥행 무용론'으로 경선 연기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는가 하면 경선 연기론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벌어진 당내 초선의원 모임에서 적극적으로 반대 논리를 설파했다.

대선기획단 출범을 앞둔 가운데 대선 경선 연기를 놓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광재·김두관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등 경쟁주자들의 거센 압박이 이어져 '반 이재명 연대'가 노골화될 조짐이 보이자 역공에 나선 것이다.

이재명계에 가세한 이해찬계 중진이자 이 지사 지지모임 '민주평화광장'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조정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 연기론은 당의 원칙을 깨는 것이고 대선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당내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한 반격의 선봉에 섰다.

조 의원은 "대선 경선 일정 180일 전은 이미 전임 지도부에서 오랜 숙의와 당내 총의를 거쳐 당헌당규로 결정된 사항이다. 역대 대선을 앞두고 항상 경선문제로 논란과 갈등을 반복해 이런 일이 없도록 당헌당규에 못박은 것"이라며 "지난 1년 동안 아무런 이의와 얘기도 없다가 경선 일정이 목전에 다다르자 이제서야 경선연기를 들고 나오는 것은 도저히 납득될 수 없다"고 원칙론을 강조했다.

이어 "민심도 경선연기에 반대하고 있다. 이미 각종 여론조사에서 예정대로 경선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 연기론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오고 있지 않냐"며 "일부의 당심으로 민심을 거슬러서는 안된다. 그것은 필패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경선 흥행을 위해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원칙을 깨면서 경선을 연기한다고 흥행이 되느냐. 이미 경선연기론이 불거진 후 당내 혼란과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며 "경선이 연기될수록 네거티브와 갈등의 시간은 길어지고 수습의 시간은 짧아진다. 경선연기는 경선을 통해 선출될 '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과 함께 할 시간을 빼앗고 결과적으로 후보의 경쟁력을 약화시켜 대선가도에 치명적 독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이후로 경선을 미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는 코로나19 집단면역이 이루어진 상태에서 치른 선거냐"고 반문하면서 "경선 흥행의 문제는 정해진 일정에 따라 흥행의 방법을 강구해야지 흥행을 걱정하며 원칙을 깨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선 연기론을 둘러싼 논란을 매듭짓기 위한 당 지도부의 결단도 촉구했다.

조 의원은 "더 이상 경선연기론으로 당대 갈등과 분란이 계속돼서는 안된다. 이런 상황에서 후보들의 전체 합의와 당의 총의가 모이지 않으면 경선 연기는 불가능하다"고 못박으면서 "원칙대로 9월에 후보를 선출하고 전열을 정비해 다시 국민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당 지도부는 원칙을 지키고 백해무익한 경선 연기론 논란을 조속히 종결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의원의 글을 공유하고 "무신불립*無信不立)이다. 집권당이  가장 기본적인 원칙조차 지키지 않고 정파적 정략적 논란만 하는 것은 자멸의 길"이라고 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0. photo@newsis.com
당초 이 지사 측은 경선 연기론에 대해 이 지사 본인이 직접 수용 불가 입장을 못박은 만큼 '무대응'으로 논쟁 비화 소지를 주지 않겠다는 소극적 입장이었다.

대선기획단 출범 시점인 이달 중순까지 일주일만 넘기면 경선연기 공방도 자연스레 소멸될 것이란 전망에서다.

그러나 '이준석 돌풍'을 목도한 민주당 내에서 '젊은 대선기획단' 요구 분출로 출범이 지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그동안 선수 입장에서 노골적 주장은 삼가던 다른 유력 대선주자들도 공개적으로 경선 연기론을 공론화하자 총력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은 최근 이준석 반사효과를 누리고 있는 97세대 대권주자 박용진 의원이나 검찰개혁으로 강성 당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도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입장이라는 점도 주목하는 분위기다.

최근 이들이 지지율 상승세를 타며 일부 여론조사에서 여권 대선주자 3~4위권 후보로 발돋움한 만큼 반이재명 연대와의 경선 연기론 싸움에 우군이 되어 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읽힌다.

대선 후보 경선 연기론이 화두에 오른 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의 이날 전체회의에서도 이 지사 측에 선 초선들은 원칙 위배와 후보 간 합의 불가 등의 이유를 들며 방어막을 펼쳤다.

이 지사 측을 돕고 있는 한 초선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번 재보선 때 반성했던 것 중 하나가 원칙을 어긴 것이었는데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시 원칙을 훼손하는 건 맞지 않다"며 "지난해 전당원 투표를 통해 당헌당규를 바꿨는데 한 번도 적용하지 않고 또 다시 바꾸자는 건 안 된다. 흥행이라는 건 시기 문제가 아니라 콘텐츠나 내용, 방법, 형식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 다른 초선 의원도 "이해찬 전 대표 때 이런 상황이 벌어질 것을 알고 상당한 기간을 들여 의견 수렴을 했고 전당원 투표로 결정한 것"이라며 "당무위원회 의결을 통해 바꿀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러면 국민이나 언론이 원칙을 안 바꿨다고 이야기하겠느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