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드라큘라' 김준수, '아더왕'으로 귀환...'엑스칼리버' 캐스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6 11:28: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준수.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6.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차기작으로 '엑스칼리버'를 선택했다.

16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준수는 지난 2019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엑스칼리버' 타이틀롤로 캐스팅됐다.

'모차르트!', '데스노트', '드라큘라', '엘리자벳' 등 해외 작품의 국내 초연 시 높은 관심과 흥행을 이끌며 초연 흥행의 보증수표로 자리매김한 김준수는 지난 2019년 '엑스칼리버' 초연 당시 역대급 '아더왕'의 탄생을 알렸다. 이후 2년 만에 다시 돌아오는 '엑스칼리버' 재연의 타이틀롤 캐스팅 확정 소식을 전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2019년 월드 프리미어로 공연됐다. 고대 영국을 배경으로 마법과 전설로 대표되는 샤머니즘의 시대에서 유일신의 시대이자 인간의 시대로 전환되는 혼란스러운 시기에 제왕의 숙명을 지닌 평범한 한 사람이 고뇌와 혼돈을 극복하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담았다.

김준수는 이번에도 왕의 운명을 타고난,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지닌 청년 '아더'로 분해 한층 더 깊어진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극의 흐름을 설득력 있게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앞서 김준수는 창작 초연작에도 불구하고 '아더왕' 캐릭터로 무대를 장악하며 호평을 얻은 바 있다. 1막에서 젊은 청년 '아더'의 모습부터 2막 엑스칼리버의 무게와 리더십을 고민하는 장면들까지 각 넘버의 감정을 깊숙이 전하고 다양한 액션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특히 '엑스칼리버' 초연 당시 최고의 호흡을 자랑해온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 혼은 "김준수는 마법 같은 존재, 다양한 감정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성장하는 '아더'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했다"고 극찬했다. 이번에도 이어질 두 사람의 호흡에 이목이 쏠린다.

김준수는 8월1일까지 뮤지컬 '드라큘라'로 관객들을 만나며, 차기작 '엑스칼리버'는 오는 8월17일부터 11월7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