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KOVO, KBS N과 6시즌 300억원 규모 방송권 계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6 22:26:00
2026~2027시즌까지
associate_pic
조원태(왼쪽) 한국배구연맹 총재와 박중민 KBS N 대표가 16일 한국배구연맹 회의실에서 방송권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국배구연맹(KOVO)이 KBS N과 6시즌 총액 300억원 규모의 방송권 계약을 맺었다.

KOVO는 16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주관방송사 KBS N과 방송권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중계권 체결로 KBS N은 2021~2022시즌부터 2026~2027시즌까지 6시즌 동안 프로배구와 파트너십을 연장한다.

KOVO는 "KBS N과 2005~2006시즌부터 22시즌 연속이라는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이자 최장의 방송권 계약을 성사했다"고 짚었다.
 
2005년에 출범한 프로배구는 꾸준히 성장해왔다. 지난 시즌에는 역대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출범 초기 총 9개였던 팀이 여자부 신생팀 창단으로 총 14팀으로 확대되는 등 겨울철 대표 프로스포츠로서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왔다.

KOVO는 "KBS N은 주관 방송사로서 안정적인 TV 중계 환경을 구축하고 기술 발전에 앞장서며 프로배구 중계를 국제적인 수준으로 제고하는 등 프로배구 발전에 공헌했다"고 전했다.

KBS N은 국내 미디어 플랫폼에서의 프로배구 독점 방송권, 전송권, 재판매권을 보유하며 프로배구 전 경기 TV중계를 실시한다.

KOVO와 KBS N은 "방송권과 더불어 프로배구 콘텐츠 강화를 위해 개막 특집 및 매거진 프로그램 등 방송 콘텐츠 활성화 도모 및 해외시장 확대를 목적으로 해외 방송권 및 온라인 스트리밍 사업과 국제 이벤트 대회 실시 등 다양한 방면으로 상호 협력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이번 계약을 통해 KOVO는 안정적인 중계방송 플랫폼으로 높은 수준의 경기를 배구 팬들에게 제공하고, KBS N은 치열한 미디어경쟁 환경 속에서 가치를 인정받은 콘텐츠인 프로배구를 시청자들의 안방에 생생하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