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두 번째 30대 남성 끝내 사망...조기 발견 절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6 20:10:45
16일 오후 2시10분께 숨져…"확인된 기저질환 없어"
9일뒤 심한 두통·구토→12일뒤 증상 악화·의식 저하
국내서 30대 2명 발생…최초 사례자 지난 주말 퇴원
접종 100만명당 0.2건…"조기발견과 빠른 치료 중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65세부터 74세까지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시민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5.27.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이후 두 번째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이 확인된 30대 초반 접종자가 16일 숨졌다.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접종 당국은 숨진 사례자의 이상반응 발생과 사망까지의 경과를 전문가들과 검토한 후 접종 관리 방안 등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다.

당국과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이후 이상반응 관찰, 조기 발견과 대응,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두 번째 TTS 확정 30대 초반 남성 숨져…확인된 기저질환 없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국내 두 번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Thrombosis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확정 사례 접종자가 16일 오후 2시10분께 숨졌다고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두 번째 사례는 30대 초반 남성으로, 잔여 백신으로 5월27일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AZ)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 9일 후인 지난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에서 약물 처방을 받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12일이 지난 8일에는 증상이 악화하고 의식이 저하되는 변화가 있어 상급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혈소판 감소, 뇌 영상검사에서 혈전, 출혈 등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의심됐다.

이후 이 사례자의 검체를 채취해 항체 검사를 한 결과 지난 15일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확정됐다. 같은 날 혈액응고장애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 부합을 재확인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이 확정 사례자는 양성 확정 하루 만인 이날 오후 2시10분께 사망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숨진 확정 사례자에게서 확인된 기저질환이 없다. 현재까지 파악된 자료로는 백신 접종 이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으로 인한 뇌출혈로 추정된다.

추진단 관계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접종 이후 이상반응 발생과 사망까지의 경과를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피해조사반과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 등 보상 관련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진료 및 치료 경과 등 세부사항은 재확인이 필요하다. 보다 상세한 정보는 역학조사 및 전문가 검토 후 소상하게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낮은 혈소판 수치를 동반해 뇌, 장, 간, 비장 등 흔하지 않은 부위에서 발생하는 혈전을 말한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등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 접종 후 4~28일 사이에 드물게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해당 종류의 백신 접종이 유발한 혈소판 인자 4(PF 4) 관련 항체가 혈소판을 활성화해 혈소판 수 감소와 혈전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는 5월31일 발표된 취약시설 종사자 이후 두 번째다. 2명 모두 30대다.

앞서 처음 확인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자는 증상이 호전돼 지난 주말 퇴원했다. 지난 4일 열린 제15차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에서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이 인정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한 의료진이 보건의료단체장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백신을 주사기에 분주(백신을 주사기에 나눠 옮김) 하고 있다. 2021.04.02. 20hwan@newsis.com

"조기 발견·대응 중요…접종 후 28일간 잘 관찰해야"
정재훈 가천대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번 사례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다. 그만큼 조기 발견과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며 "일선 의료기관에서 잘 인지하고 대응하는 과정, 대응에 필요한 지원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선 이날 0시 기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903만2827명 중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2건이 확인되면서 접종 100만명당 0.2건의 발생률을 보인다. 영국 14.2건(6월2일), 유럽연합(EU) 10건(4월16일) 등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라는 게 추진단의 설명이다.

박영준 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단 설명회에서 "외국 상황을 모니터링했을 때 유럽에서 처음에는 100만명당 3~4명, 이후에는 10만명당 1~2명 보고된 국가도 있다"며 "국내 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높은 수준은 아직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단,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호전될 수 있어 당국은 거듭 의료진과 피접종자에게 주의사항을 재강조했다.

추진단은 ▲접종 후 4주 내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다리 부기 ▲접종 후 심한 또는 2일 이상의 지속적인 두통이 발생하며 진통제에 반응하지 않거나 조절되지 않는 경우 또는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 ▲접종 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이나 출혈이 생긴 경우일 때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안내한다.

해당 환자를 치료한 의료기관은 신속하게 이상반응 신고를 해야 한다. 특히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DUR)을 통해 내원 환자의 예방접종력을 확인하고 대응 지침을 숙지해 환자에게서 백신 접종 후 28일 안에 심한 두통과 구토, 시야 흐려짐, 의식 변화가 동반되면 이를 의심하고 혈소판 수치 등 혈액 검사를 우선 시행할 것을 강조한다.

추진단은 또 동의자에 한해 보내는 문자 안내 외에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강화할 예정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도 지난달 31일 브리핑 당시 "혈소판감소성 혈전증은 조기 발견하고 적절히 치료하면 회복 가능한 질환"이라며 "예방접종 후 4~28일 사이에 심한 두통과 지속적인 복부 통증 등 혈전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