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증선위, 회계처리 위반 이씨스에 검찰통보·과징금

등록 2021.06.16 21:00: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지난해 4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위원회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04.23.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6일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이씨스에 과징금 1억3000만원을 부과했다.

더불어 회사와 대표이사, 전 재무담당 임원을 검찰 통보하고, 감사인지정 2년 등을 조치했다.

이씨스는 유상사급재 매입액·외주가공비 등 비용항목을 유형자산 취득으로 변경해 회계처리함으로써 유형자산을 과대 계상했다.

또 유상사급 매입·매출 거래는 실질적으로 원재료의 소유에 따른 위험과 효익이 대부분 이전되지 않아 원재료를 제외한 임가공수수료만을 매출액으로 인식해야 했는데도, 원재료 금액이 포함된 제품가액을 매출액으로 인식해 매출액·매출원가를 과대 계상했다.

이씨스는 외부감사인에게 유형자산 취득 증빙으로 위조된 계약서와 허위의 내부품의문 등을 제시해, 감사인의 정상적인 외부감사를 방해하기도 했다.

대표이사에 대한 과징금 부과는 향후 금융위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전 담당임원 해임권고 조치는 조치 대상자가 퇴사해 퇴직자 위법 사실 통보로 갈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