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옐런 美재무 "물가 상승 심각하게 받아들여…다만 일시적"

등록 2021.06.17 03:52: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 상원 재무위원회에서 증언
"경제 재개되면서 발생한 것"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지역사회개발금융기관 지원 계획 발표에 참석해 있다. 2021.06.17.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최근 급격한 물가 상승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고 선 그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미국 상원 재무위원회에 출석해 정부 예산안 관련 증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옐런 장관은 "아무도 1970년대 두 자릿수 인플레이션을 다시 겪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정부도 최근 물가 상승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세계적 유행에 따른 장기 봉쇄 이후 경제가 재개되면서 일시적인 요인이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 그었다.

옐런 장관은 "대부분 경제학자는 현 인플레이션이 폐쇄된 경제를 다시 열면서 발생하는 어려움에서 온다고 본다"며 "코로나19로 특히 항공사, 호텔 등 서비스 산업 가격이 폭락했고 이제 국경이 열리면서 정상 수준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 경제가 정상 운영을 회복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고 믿는다"며 급격한 물가 상승은 일시적일 거라고 강조했다.

앞서 공화당 의원들은 12개월간 소비자 물가가 5% 오르는 등 물가가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P통신은 해당 수치가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라고 전했다.

옐런 장관은 최근 비영리 언론사 프로퍼블리카가 탐사보도한 세계 부호 납세 현황 관련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옐런 장관은 "납세자 정보 보호는 절대적인 최우선 과제"라며 "정보 강화를 위해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