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후위기포럼]루보스키 교수 "숲 복원시 탄소비용 34조달러 절약"

등록 2021.06.17 09:5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전 세계의 숲을 재생하고 복원하면 약 5조 달러의 비용이 들겠지만,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데 드는 비용 측면에서는 약 34조 달러(약 3경8029조원)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루벤 루보스키(사진)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국제공보학과 겸임교수는 17일 서울 중구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뉴시스가 주최한 '넥스트 팬데믹 기후위기' 포럼을 통해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자연 기후 해법(natural climate solution)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자연 기후 해법은 전세계 숲을 보호하고, 공공 및 민간 파트너십을 활용해 보다 빠르고 근본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이다. 루보스키 교수는 이날 '진단-기후 위기, 현재와 미래'이란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자연 기후 해법을 활용하면 단기적으로 배출량을 줄일 필요성이 감소하는데, 사회적 비용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신기술을 개발하기 전까지 시간을 벌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산림을 복원하면 우리가 할 일을 최소한 4분의 1로 줄이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당장 실행할 수 있다"며 "비용이 비교적 저렴하기 때문에 새로운 기술을 발명할 필요가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탄소세는 t당 10달러이며 2035년까지 약 120달러가 든다. 하지만 배출량을 줄이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면 더 많은 목표를 실현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숲이 없으면, 파리기후변화 협약에서 정한 '2도 이내 지구 기온 상승'이라는 시나리오는 실현 불가능하지만, 숲을 포함하면 가능하며 2035년까지 그 비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을 2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5년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본회의에서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195개국이 합의한 바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안병옥 전 환경부 차관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뉴시스 포럼 2021 '넥스트 팬데믹 기후위기'에 참석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17. bjko@newsis.com

루보스키 교수는 "파리 협약의 목표는 기온을 2도까지만 올리자는 것이 아니라 훨씬 아래로 낮추자는 것이다. 2035년까지 배출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공공뿐만 아니라 민간 부문을 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그는 "노르웨이와 영국이 열대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약 10억 달러를 지불했다. 그러나 민간 재원을 활용하면 10억 달러는 물론, 최대 400억 달러까지 얻을 수 있다"면서 "'The LEAF(Lowering Emissions by Accelerating Forest Finance·산림기금을 통한 탄소배출 저감) Coalition'(리프연합) 사례를 소개했다.

리프연합은 공공·민간 파트너십으로, 열대림 보호에 필요한 재정을 동원하기 위해 올해 최소 '10억 달러 모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합에는 노르웨이와 영국, 미국 정부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루보스키 교수는 "기업과 정부는 내부적으로 배출을 줄이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며 "리프연합은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 조치를 취하고 기후 변화 위험을 줄이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