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영남 5개 시·도지사, "이건희 미술관 '지방설치' 공모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09:34:04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2020년 8월 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에 참석한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5개 시도 시장 및 지사 기념 촬영.(사진=경남도 제공)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영남권 5개(부산, 울산, 대구, 경북, 경남) 시도지사로 구성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회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이 17일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입지 선정을 지방을 대상으로 공모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건의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위해 지자체 간 경쟁이 과열되고 있어, 정부차원에서 유치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해 입지를 선정함으로써 지역 반발과 부작용을 최소화하고자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뜻을 모은 결과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이건희 미술관 건립 검토를 지시한 이후 전국 30여 개의 지자체에서 미술관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에서는 우리나라 문화시설의 36% 이상, 그 중에서도 미술관의 경우 50% 이상이 수도권에 편중돼 지역민의 문화적 소외 극복을 위해 지방에 미술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채택된 공동건의문을 문체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6월 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매년 수도권으로 10만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이유는 문화의 불균형 때문이다. 지방 균형 발전을 위해 각종 공공기관과 대기업이 지방으로 내려왔지만, 청년들은 같은 기업체라도 수도권에 근무하는 것과 지방에 근무하는 것을 다르게 생각한다”며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은 컬처노믹스를 실현한 스페인 소도시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처럼 대한민국에 그 성공사례가 되도록 입지선정 기준과 결정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는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지난해 8월 5일 국가 균형발전 및 지역상생을 위한 협력에 뜻을 같이하고, 영남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