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후위기포럼]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그린워싱' 돼선 안돼"

등록 2021.06.17 10:25: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21 '넥스트 팬데믹 기후위기' 포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뉴시스 포럼 2021 '넥스트 팬데믹 기후위기' 진단-기후위기,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토론을 하고 있다. 2021.06.1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17일 정부와 기업의 탄소중립 노력에 대해 "말의 성찬으로 끝나선 안 된다"며 이행을 강조했다.

김 사무총장은 17일 서울 중구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뉴시스가 주최한 '넥스트 팬데믹 기후위기' 포럼에 패널로 참석해 국내외 대응사례를 공유했다.

 김 사무총장은 기후위기 가속화의 근거로 2015년 이후 국제기후소송 건수가 급증했고, 독일 연방헌법재판소가 '온실가스 감축 부담을 미래세대로 넘기면 위헌'이라고 판결한 점을 들었다.

이어 "생산라인 노동자들도 유럽과 물품조달 계약을 했는데 향후 탄소중립을 실현하지 않으면 수입하지 않는다고 했다고 한다"며 "사회 전반에서 기후위기가 체감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2023년부터 자국보다 탄소 배출을 많이 하는 국가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탄소국경세를 도입한다.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유럽국가의 제품들이 이산화탄소를 내뿜으며 생산된 다른 나라의 제품보다 가격경쟁력에서 뒤처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김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말이 수사에 그치는 것을 많이 봐왔다. 이번에도 그린워싱(Green washing)의 토대가 될 것이란 우려가 많다"며 "말의 성찬으로 끝나지 않도록 시민사회의 요구가 정책결정자들에게 잘 전달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포럼은 오전 7시부터 3시간여 동안 진행됐으며 포럼의 모든 내용은 뉴시스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