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흥식 의혹, 광주 전체 재개발구역 불법 조사하라"

등록 2021.06.17 15:14: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민단체 참여자치21
"경찰·정관계 유착 의혹, 전수조사 필요"

associate_pic

문흥식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시민단체 참여자치21은 "미국으로 출국한 문흥식씨는 광주지역 여러 재개발 구역에 관여해 경찰, 정관계 유착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다"며 "지역의 모든 재개발 사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이날 성명을 통해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학동 재개발사업에 문씨가 깊이 개입된 의혹이 있다"며 "미국 도피와 관련해서도 현 경찰 고위직 간부의 연루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재개발사업조합장과 총무이사인 아들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 과정도 부실했다"며 "재개발사업조합장과 조합 임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는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핵심고리임에도 불구하고 개인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개발사업 조합장과 문씨는 지역의 여러 개발 사업에 관여했으며 지역의 정·관계 인사와 공무원과의 유착 고리를 밝힐 수 있는 핵심인물이지만 경찰이 수사를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수사는 학동 4구역에 국한돼 진행돼서는 안 된다"며 "불법 하도급, 쪼개기 투자, 재개발조합의 조폭 개입, 안전을 팽개친 공사 등은 모든 재개발 사업구역에서 진행되고 있는만큼 전수조사를 통해 연루된 인물들과 기업에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미 다른 재개발 사업 지역에서도 전·현직 시의원과 구의원들, 공무원의 쪼개기 투자 의혹, 재개발조합에 직·간접적인 이권 개입 의혹이 흘러나오고 있다"며 "경찰은 시민의 안전과 보호라는 본연의 임무에 입각해 자신들에게 주어진 책무를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