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붕괴 참사 재개발사업조합 로비·유착설, 실체 드러낼까(종합)

등록 2021.06.17 17:34: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경찰,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등으로 11명 입건 수사 중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 동구 공동주택 재개발사업을 둘러싸고 불거진 조합 임원과 지역 정관계 인사의 로비·유착설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경찰청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대는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장 A씨와 동구청 건축과 공무원 B씨, A씨의 가족·친인척 등 11명을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부터 6월 사이 가족·친인척·법인 등 다른 사람 명의로 동구 지산1구역 재개발 예정 사업지에 다세대 주택(원룸) 12가구를 사들인 혐의다.

B씨도 같은 기간 원룸 1가구를 매입했고, 당초 분양권이 하나만 주어지는 다가구 주택이었으나 매입 2주 전 다세대 주택으로 변경시켜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B씨는 A씨의 다가구주택 세대 쪼개기를 눈감아주는 대신 아파트 분양권을 얻으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사고 있다.

경찰은 학동 3·4구역 조합장과 조합 고문(전 5·18구속부상자회장, 조합 도시정비대행) 등이 사업 인·허가 과정에 특혜를 얻으려고 전직 기초단체장·국회의원 보좌관, 현직 경찰 간부, 행정 공무원, 사업가 등에게 3구역 아파트 분양권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학동 4구역 조합 전직 이사 출신의 도시정비대행사 지사장이 동구청 건축허가 담당 공무원과 친족 관계로 알려지면서 또다른 유착 의혹도 일고 있다.

일각에선 조폭 출신인 조합 고문과 지역 경찰 간부의 친분설·사업 유착설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여론도 있다.

조합 고문은 붕괴된 건물 철거 업체 선정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미국으로 달아났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 연루설을 포함해 조합 임원과 정관계 인사의 결탁 의혹에 대해 꼼꼼히 챙겨보겠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실체를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5층 건물이 승강장에 정차 중인 54번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