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문 대통령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교류 늘어나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20:49:46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 참석
황희 "민간교류 확대"…'트레블버블' 검토
스페인 측 "순례자길에 더 많이 맞이하길"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바르셀로나(스페인)·서울=뉴시스]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공동취재단 =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이번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양국 정부는 '상호방문의 해'를 1년 연장하기로 했다"며 "상호 우호를 증진하는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인적 교류도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바르셀로나 인근 몬세라트 수도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한·스페인은 지난 2019년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2020~2021년을 '상호방문의 해'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질적인 교류는 중단된 상태다.

양국 정부는 방역상황이 안정화 되는 경우에 대비해 향후 교류협력을 강화하고자 '상호방문의 해'를 1년 더 연장해서 추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문 대통령은 라운드 테이블 모두발언에서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업 중 하나가 관광산업"이라며 "수많은 비즈니스가 현장방문과 만남으로 이뤄지고 있어, 여행과 관광이 재개돼야 국내 경제뿐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도 빨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그러면서 "스페인은 세계 2위의 관광 대국이자, 우리 국민이 많이 찾는 해외 여행지"라며 "코로나 직전인 2019년에는 63만 명의 한국 국민이 1만 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는 스페인을 찾았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에 대한 스페인 국민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K-팝과 한국어에 대한 열기를 언급했다. 또 "서로의 역사와 언어, 문화와 정신을 배우며 양국 관계가 더욱 깊어지고 넓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 이후 관광산업은 '인간과 자연의 공존'이라는 원칙 위에서 발전할 것"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한 관광의 녹색전환과 안전한 이동을 위한 국제공조, 비대면·디지털 시대에 대응한 관광산업의 혁신 등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의미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스페인)=뉴시스]박영태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고 있다. 2021.06.17. since1999@newsis.com
한편 이번 행사에는 한국 측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정지하 트립비토즈 대표 등이 첨삭했다.

스페인 측은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관광 관련 기업 대표, 세계관광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황희 장관은 "한국은 스페인과 민간 교류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K팝을 중심으로 한 K-컨텐츠 엑스포의 스페인 개최, 프라도 미술 등 스페인의 주요 박물관과 한국의 국립박물관의 상호 교류 전시 추진 등을 제안했다.

특히 "한국 정부는 지난 주 백신 접종자에 대한 국가 간 안전권역 도입을 공식 발표했으며, 나아가 백신접종증명서의 국가 간 상호 인증 및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격리면제 확대 등 국제관광 재개 확대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트래블 버블' 시행 가능성을 언급했다.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장관은 "다시 한국인 친구들이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방문하고,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에 더 많은 순례자들을 맞이하길 원한다"며 '상호방문의 해'를 1년 더 연장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 관련 "양국 관광 산업에 유익한 양해각서가 되길 원한다"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