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주민들 스스로 짠, 개발계획 토론회 개최…광명시 총주민 대책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9 15:21:12
참석자들 주민 참여는 당연…긍정적 평가
associate_pic
전문가 참여 주민토론회 현장.

[광명=뉴시스] 박석희 기자 = "우리가 살 도시는 우리가 계획해 만든다”. 경기 광명·시흥지구의 신도시 조성과 관련해 지구 내 주민들이 개발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전문가들부터 심사받는 평가 토론회를 개최해 눈길을 끈다.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지구의 광명시 총주민 대책위원회는 19일 광명·시흥지구 개발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고, 최근 ‘주민이 만들어가는 미래도시’를 주제로 전문가 평가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전했다.

심포지엄에는 이광환 대통령 직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 마스터플랜을 성안한 전문가그룹의 대표 김상길 서울건축포럼의장, 이탈리아 밀라노 폴리텍대 다비드 브루노 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또 류석연 서울시립대 교수, 법무법인 진성의 김명진 변호사, 스페인 출신 다니엘 바에 건축가,  윤승모 광명 총주민 대책위원회 위원장, 김경수(공공지식연구소 이사장) 광명 총주민대책위 자문위원 등도 함께했다.

이광환 위원은 "주민이 만든 계획이지만 공공성을 충분히 반영됐다"라며 "국토부와 LH는 향후 개발계획 입안 과정에서 주민 협의체 구성과 함께 계획 내용을 충분히 반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이 위원은 "이번 계획은 주민참여라는 점에서 의미 있는 큰 진전”이라며 "▲기존 주민 공동체의 보전 ▲스마트 노면전차 시스템 도입 ▲보행자 중심 소규모 블록 설계 ▲주거와 산업의 공존 등은 혁신적이면서도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김상길 의장은 토론회 발제를 통해 “이번 마스터플랜은 보행 중심의 도시, 신도시 개발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마을 공동체를 보전할 방안 보전할 수 있는 방안 등에 중점을 뒀다”라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폴리텍대 다비드 브루노 교수는 영상으로 중계된 ‘스마트 시티와 노면전차 시스템’ 발제를 통해 “스마트 노면전차를 통해 승객 운송과 택배, 쓰레기 수거 등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류석연 교수는 “정부와 개발 계획 용역을 맡은 회사는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개발을 밀어붙이는 것이 관행화돼 있지만, 주민 스스로가 사람 중심의 도시 개발 계획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행보”라고 적시했다.

 김명진 변호사는 “광명·시흥 신도시는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공공주택 특별법의 규제를 받는 지역이지만 마을구역은 ‘민간주도 개발 우선’을 명시하고 있다"라며, "제도적으로도 주민참여가 보장돼 있다"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다니엘 바에 건축가는 “유럽에서는 도시계획 및 개발 전 과정에 주민 참여를 당연시한다"고 했고, 윤승모 위원장은 “주민참여를 통한 도시개발은 국가 공동체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지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경수 자문위원은 "행정기본법, 국토계획헌장 등 최근의 제도개선으로 도시개발 및 도시재생에서 주민참여가 필수 과정이 돼가고 있다”라며 "광명·시흥지구 개발에는 반드시 주민 참여가 이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주민개발 계획(안).
이에 앞서 광명시 총주민 대책위원회는 자체적으로 지난해 12월28일 ▲융합형 도시 ▲지속 가능 자족도시 ▲공유형 도시 ▲보행 중심의 도시 개발을 골자로 하는 개발계획을 마련해 발표했다.

개발계획안 마련에는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 마을 정비사업을 추진해온 주민들과 도시개발전문가 그룹이 함께 했다. 융합형도시는 벨기에 등 유럽 주요 도시의 아래층은 공장, 위층은 주거용으로 하는 사례를 참고했다.

이와 함께 도서관을 주민과 학교가 공유하는 것과 같은 방식의 공간 배치를 통해, 교육 복지 문화 등 공공시설을 공공기관만 독점하는 게 아니라 지역주민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가로세로 500m 이상 대형 블록에 폐쇄형인 한국의 아파트 배치를 탈피, 공동주택 블록 크기를 60×120m 정도로 소형화고, 이런 소형 블록 9개를 묶어 차량 통행은 그 외부로만 하고, 내부 가로는 보행자 우선 통행로의 도시를 구현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24일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 등을 포함한 총 1271만㎡ 규모의 광명·시흥 지구를 신규 공공택지 지구로 추가 발표하고, 총 7만여 가구의 신규 주택을 지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