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국, 중동서 패트리엇·사드 철수…中에 집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9 18:08:54
중국과 러시아의 도전에 집중
associate_pic
[카불=AP/뉴시스] 5월9일 아프가니스탄 병사들이 수도 카불 군기지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2021.06.19.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 러시아 대응에 군사력을 집중하면서 중동 지역 미사일 방어체계를 줄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행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이라크, 쿠웨이트,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등 국가에서 패트리엇 대공 미사일 8개 포대를 철수하고 있다.

중동에서 철수한 패트리엇 미사일이 반드시 인도 태평양 지역으로 재배치 되는 건 아니라고 WSJ은 전했다. 다만 군은 여기에 투입됐던 인력을 다른 곳에 활용할 수 있다.

사우디에서는 사드(THAAD)가 철수 중이다. 이 지역에 배치된 전투기 편대도 감축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2일 사우디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의 통화에서 이 같은 변경 사항을 통지했다.

 이라크 주둔 병력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인 2500명으로 감축했다. 이라크 병력이 이라크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는 최근 중동 지역에서 발생한 몇 가지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전쟁 종식 선언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주요 경쟁국인 중국에 대항할 병력 증강을 원하고 있다.

미국의 중동 최대 적국인 이란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 정책은 2015년 체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핵합의 복원에 따라 대이란 제재 해제가 이뤄지면 전쟁 위험이 줄어든다는 판단이다.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작전을 펼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과는 다른 모습이다. 트럼프 전 행정부는 이란에 방어 체계는 물론 군대와 전투기 편대, 해군 전함까지 적극 배치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집권 시기인 지난해 1월 미국은 패트리엇 미사일 시스템을 이라크로 이동시켰다.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 서부 알아사드 기지에 이란이 미사일을 발사한 때였다. 당시 이란은 미국의 드론(무인기) 폭격으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사망하자 이 같은 공격에 나섰다.

사우디로 패트리엇 포대와 사드를 보낸 건 2019년 9월 이란 드론이 사우디 석유 생산시설을 공격한 이후다.

국방부의 한 고위 관리는 최근 장비 철수는 중동 지역에 대한 기존의 전통적인 방어 수준으로 복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국의 대공미사일 시스템은 지난 몇년간 많이 사용된 탓에 유지와 개조를 위해 미국으로 반환될 필요가 있다고 한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안보협력, 합동군사훈련 등을 통해 여전히 중동을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그 지역에 수만 명의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다. 이라크와 시리아에도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으며, 그 병력은 떠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