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전여빈, 묘한 눈빛 매력..."연기하며 배우는 것 많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02:33: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전여빈 화보. (사진 = 마리끌레르) 2021.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진경 인턴 기자 = 배우 전여빈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매거진 '마리끌레르'는 7월호를 통해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베테랑 변호사 '홍차영' 역으로 신선한 연기를 보여준 배우 전여빈과 함께 한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전여빈은 부드러운 무드 속에서 고급스러운 스카프 네크라인 블라우스와 베스트 트렌치코트 등의 컬렉션 피스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이후 은은한 조명 속에서 진행한 클로즈업 촬영에서는 전여빈 배우 특유의 깊이 있는 눈빛으로 화보 분위기를 우아하게 변화시켰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배우로서 오래 품어온 진중한 생각을 전했다.

영화 '죄 많은 소녀' 의 '영희',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은정', 영화 '낙원의 밤'의 '재연', 그리고 최근 드라마 '빈센조'의 '차영'까지. 매번 다르면서도 좋은 작품을 충실히 하는 과정에서 무엇을 느꼈을까.

전여빈은 "요즘 가장 느끼는 건 욕구와 결핍, 사랑과 외로움 같은 본질적인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지만 어떤 지점이 더 도드라지고 발화되느냐에 따라 캐릭터의 그림이 다르게 표현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캐릭터마다 각자의 삶이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며 함부로 침범하거나 차용하지 않으려 한다. 배우로서 인물 각각의 인생을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배우는 한 사람을 깊이 이해하고 탐구해야 한다. 이런 직업적 속성이 배우의 삶에도 영향을 미칠까. 그는 "굉장히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하며 배우는 것들이 많다. 한 인물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하나의 큰 세계를 품게 되는 것 같다. 덕분에 배우로 살아가며 사랑을 더 키워가고 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전여빈 화보. (사진 = 마리끌레르) 2021.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ansu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