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중일, 디지털 전환·탄소중립 등 표준 협력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2 06:00:00
정부, '제19차 동북아 표준협력포럼' 개최
韓, AI·블록체인 등 관련 신규 작업반 제안
ISO 소비자정책위 의장 선거 지지도 요청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한국과 중국, 일본이 미래 혁신성장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과 관련한 표준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제19차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을 22일부터 이틀간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에는 한중일 3국 표준정책국장과 민간 표준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여한다.

3국은 지난 2002년부터 국가별 표준화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민간의 표준협력 증진을 위해 매년 포럼을 열어왔다.

3국 정부는 올해 포럼에서 민간 전문가 중심의 작업반 회의를 열고 국가별로 관심 분야를 제안했다.

우리나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보 접근성, 홈 네트워크 구성·응용 등 6개 작업반 회의를 개최했고, 인공지능(AI)을 비롯해 블록체인, 뇌졸중 진단과 관련한 신규 작업반을 제안했다.

중국은 자기부상 운송시스템, 일본은 연삭기계 등에 관한 신규 작업반을 각각 제안했다.

3국은 각국 표준정책국장이 참여하는 국장급 협의체 회의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각국이 중점 추진하는 분야별 표준화 정책을 공유하고, 국제표준화기구(ISO, IEC 등)에서의 활동에 대한 상호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은 K-방역 국제표준안 17종을 소개하며 현재 추진 중인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을 공유하고 국제표준 제정 과정에 대한 참여와 지지를 요청했다.

일본은 냉장·냉동 배달시스템, 홈 에너지 관리시스템(HEMS), 재난 상황 시 전력 공급 등에 대한 참여를 당부했다. 중국은 첨단 제조 및 산업건설 표준화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며 이에 대한 국제표준화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3국은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임원진 진출과 관련해서도 논의했다.

우리나라는 2019년에는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회에, 지난해에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이사회 진출에 성공한 데 바 있다.

올해는 ISO 소비자정책위원회(COPOLCO) 의장과 IEC 적합성평가위원회(CAB) 임원 선거에 도전 중이며 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중국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 중 가정용 전기기기 성능의 표준화를 추진하는 IEC TC59 의장 진출 지지를 요청했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우리나라가 국제 표준화를 주도하려면 전략적인 국제협력과 표준 외교가 필수"라며 "동북아 표준협력포럼으로 민간 전문가들의 협력의 장을 지속 제공하고,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정부 차원의 협력체계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