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다비쳐' 김원효, 몸매 비결은 “소녀시대 식단에, 비 운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1 18:23: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다비쳐 김원효 이상훈

[서울=뉴시스] 최진경 인턴 기자 = 21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다비쳐’로 음반을 발표한 김원효, 이상훈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날 남창희는 “바야흐로 부캐의 시대다. 마흔파이브, 억G조G에 이어 또 다른 이름으로 찾아왔다” 라면서 다비쳐를 소개했다.

이에 김원효는 “리더이자 투자를 맡고 있는 김원효다” 라고, 이상훈은 “막내이자 리드보컬을 맡고 있는 이상훈이다” 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윤정수가 “오랜만에 봤더니, 김원효씨 몸이 왜 이렇게 좋아졌나. 진짜 아이돌이다”라고 감탄하자, 김원효는 “소녀시대 식단에, 비 운동으로 만들었다"라고 했다. 그러자 이상훈은 “나는 점심에 불고기 덮밥 먹는데, 김원효씨는 바나나를 먹더라”며 덧붙였다.
 
또한 남창희가 “다비쳐라는 이름은 다비치한테 허락받은건가” 라고 묻자, 김원효는 “직접적인 연락처는 몰라서, 매니저한테 물어봤다. 매니저 연락처 얻는데만 일주일 걸렸다. 건너건너 간신히 매니저의 연락처 구해서 한번 물어봐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활동명인 강민경찰청장, 이해리암니슨도 허락 받은거냐”라는 질문에, 이상훈은 “사실 그룹명까지는 허락 받았는데, 이름은 미쳐 허락못받았다. 쓰지 말라고 할까봐, 못 물어봤다”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리고, 한 청취자가 “오늘 의상도 사비로 제작했나” 라고 묻자, 이상훈은 “우리는 국내 최초, 사비돌이다. 방송 6개만 하자 해서, 옷도 6벌을 제작했는데, 계속 섭외가 들어오고 있다. 그래서 오늘 두벌을 더 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다비쳐로 활동한지 일주일밖에 안됐는데, 광고 제의가 스물스물 들어오고 있다. 억G조G때와 다르다”라고 얘기했고, 김원효는 “다른 아이돌은 2-3주 활동하고, 쉬고 그러는데, 저희는 본전치기 할 때까지 할거다. 심진화씨가 실질적 제작잔데, 투자금 회수 언제 되는지 압박하고 있다” 라면서 부담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 청취자가 “마흔 파이브도 같이 활동하면 안되나”라고 요청하자, 김원효는 “마흔 파이브는 춤이 안된다. 체력이 너무 딸린다. 음중 리허설 할 때, 쉬는 시간에 박영진은 링거를 맞고 있더라. 링거 맞으면서 활동한 그룹"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ansu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