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X파일 문건은 2개…조국·윤미향보다 의혹 강도 심해"

등록 2021.06.21 22:31: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장성철 소장, OBS 인터뷰서 'X파일' 실체 밝혀
총 20페이지 분량, 신상+ 尹·처·장모 의혹 정리
"정치권에 정보 능통한 분이 전달…여권서 만든 듯"
"제 의견 말한 것 뿐…정치공작하려면 회견 했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각종 의혹이 담긴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입수한 후 지지를 철회한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21일 "문건은 2개"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윤미향 의원에 얽힌 의혹보다 더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장 소장은 이날 저녁 OBS방송에 출연해 "문건 하나는 좌우명, 태어난 곳, 검찰 근무지 등 A부터 Z까지 신상이 정리돼 있다"며 "또 하나 문건은 윤 전 총장 의혹, 처의 의혹, 장모의 의혹 3개 챕터로 나뉘어져 각 항목별로 의혹이 정리돼 있고 그 밑에 정치적 판단을 넣었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은 4월 말과 6월 초에 각각 작성된 것으로 분량은 전체 20페이지 가량이며, 윤 전 총장 가족의 의혹이 담겨 있는 문건에는 정치적 공세가 가능한 것, 청문회 때 해명된 것,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판단과 의견이 적시돼있다고 장 소장은 전했다.

그는 X파일에 대해 "20개의 의혹이 있다"며 "인사청문회 때 한번씩 걸러진 것도 있고, 지금껏 나온 의혹을 총정리한 것이다. 저는 대부분 알고 있으니 새로운 의혹은 아니고 '한번쯤은 들어본 것 같다'고 평가한다"고 했다.

장 소장은 "평소 조국 전 장관과 윤미향 의원 의혹을 비판했는데, X파일에 담긴 의혹의 강도가 더 심각하다"며 "본인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자금의 흐름, 액수 등도 담겨 있어 기관이 개입한 것 아닌가 추측한다"고 의심하기도 했다.

X파일 입수 경위에 대해선 "전달해준 분은 한분인데, 저한테 자세하게 어디서 구했다든지, 누구한테 받았다든지 이런 건 얘기하지 않고, 윤석열 총장이 대권 후보로 잘 되면 좋겠다고 해서 저번주에 전달해준 것"이라며 "정치권에서 정보 쪽에 여야 안 가리고 상당히 능통한 분"이라고 밝혔다.
 
장 소장은 송영길 대표가 언급한 '윤석열 파일'과 동일한 내용인지에 대해선 "알 수가 없다"면서도 "야권에서 만들 이유는 없는 것 같아 여권에서 만들지 않았을까 추측해본다"고 했다.

그는"이준석 대표에게 '이런 문건을 내가 입수해서 전달해줄테니 당에서 검토한 뒤 대응하라'고 얘기하려 전화했는데 안 받았고 콜백이 올 줄 알았는데 안 왔다"며 "윤 총장쪽은 연락 없고, 국민의힘 쪽도 연락 없다. 국민의힘에 친한 사람이 많지만 제가 아무리 친해도 당대표나 후보가 아니면 주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자꾸 공작 차원으로, 배신자로 국민의힘에서 공격하는데 (저는)정권교체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제가 공작을 하고, 여당 공작에 놀아나서 수류탄을 던졌다고 말하는거 자체가 섭섭하다"며 "정치공작을 하려면 기자회견 했을 것이고, 페이스북에 몇개 사진 찍어 올렸을 것이다. 그게 공작이지, 제 의견을 말한 게 정치공작은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야권에서 '플랜B'로 거론되고 있는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관해선 "7월15일에 출마한다고 정치권에 상당히 퍼져있다"며 "특정 정치를 안 해본 사람을 인위적으로 단기간 띄우는 게 너무나 불가능하고 힘들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대권 후보로 주목받기엔 어려울 것 같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